'민식이 법' 개정해야..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넘었다

머니S 0 67 03.27 20:45
25일부터 시행된 ‘민식이 법’의 개정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숫자가 28일 20만명을 넘어섰다. /사진=뉴스1

25일부터 시행된 ‘민식이 법’의 개정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숫자가 28일 20만명을 넘어섰다.

‘민식이 법’은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어린이 사고를 막기 위한 취지로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횡단보도 신호기 설치, 불법주차 금지를 의무화했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최대 무기징역까지 받을 수 있도록 처벌조항도 강화됐다.

청원자는 ‘이러한 조치는 마땅히 이루어져야 하지만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은 개정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식이 법에 따르면 운전자의 과실이 있다면 어린이가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사망하였을 경우 최소 징역 3년에서 무기징역까지 선고받을 수 있다. 어린이가 상해를 입었을 경우는 최소 1년 이상에서 최대 15년으로 징역을 받거나 혹은 500만원에서 3000만원 사이의 벌금을 받게 된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사망 사고의 경우 받을 형량은 ‘윤창호법’ 내의 음주운전 사망 가해자와 같다.

청원자는 음주운전 사망사고 같은 ‘중대 고의성 범죄’와 순수과실범죄가 같은 선상에서 처벌 형량을 받는다는 것은 헌법에서 보장하는 책임과 형벌간의 비례성 원칙에 어긋난다고 설명했다.



보호구역 내 사고 무조건 운전자 책임


어린이 보호 구역 내의 어린이 사고는 운전자가 피할 수 없었음에도 모든 책임을 운전자에게 부담시키는 것도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제한속도 30km 이하로 운전을 해도 사고가 나게 된다면 이는 전적으로 운전자의 책임이 된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무단횡단을 하던 어린이와 사고가 나면 과속 여부를 떠나 책임은 모두 운전자가 지게 된다. /사진=뉴스1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제한속도 30km 이하로 운전을 해도 사고가 나게 된다면 이는 전적으로 운전자의 책임이 된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무단횡단을 하던 어린이와 사고가 나면 과속 여부를 떠나 책임은 모두 운전자가 지게 된다.

일반 사람들이 생각했을 때는 정말 피할 수 없는 사고였더라도 법원에서는 주의를 조금 더 기울였다면 막을 수 있었다는 이유로 운전자에게도 과실이 있다고 판단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특히 어린이 교통사고의 원인 중 횡단보도 위반이 20.5%로 성인의 비해 2배 이상 높은데 이러한 아이들의 돌발 행동을 운전자로 하여금 무조건 예방하고 조심하라는 것은 비현실적이자 부당한 처사라고 청원자는 지적했다.

청원은 “해당 법안은 입법권 남용과 여론몰이가 불러온 엉터리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박흥순 기자 soonn@mt.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075 사회 주호영 "MB·朴 사면을" vs 김두관 "盧 11주기에 황당 주장" 뉴시스 05.22 38
19074 사회 베일 벗는 미국의 신형 전략폭격기 B-21 아시아경제 05.22 31
19073 사회 [여의도 and]통합당 '김종인 체제'..미운털 박힌 홍준표, 야인 생활 길어지나 뉴시스 05.22 29
19072 사회 "이제 매일 오셔야겠네요" 학교 영양사 말에 '울컥' 뉴스1 05.22 28
19071 사회 셔틀버스에 7세 어린이 치여 사망 연합뉴스 05.22 26
19070 사회 재난지원금으로 원 없이 사보자.. '착한 소비' 성지 된 재래시장 한국일보 05.22 31
19069 사회 살인에 사체 훼손·유기까지..파주 30대 부부 신상공개할까 연합뉴스 05.22 26
19068 사회 정세균 "질병관리본부 출범시킨 노무현, 혜안이 아닐 수 없다" 이데일리 05.22 26
19067 사회 파키스탄 A320 추락기서 97명 사망..기적의 생존자는 2명 연합뉴스 05.22 26
19066 사회 "세월호는 떠받들고 천안함은..분해서 못 죽는다" 신동아 05.22 28
19065 사회 용인 택배형제 폭행에 주민들 나섰다..가해자는 복싱선수 노컷뉴스 05.21 34
19064 사회 부천 아파트 여성 관리소장 극단적 선택..유족 "주민 갑질" 주장(종합) 연합뉴스 05.21 43
19063 사회 [비하인드+] 민경욱, 이번엔 "중국 공산당 해커의 '흔적'" JTBC 05.21 43
19062 사회 [단독] 이용수 할머니 '울컥'.."운동 폄훼는 인간 아니야" MBC 05.21 41
19061 사회 "나는 코로나 완치자.. 그리고 버림받은 자입니다" 세계일보 05.21 39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