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스승' 고이즈미 "아베, 거짓말 해..그만둬야" 맹비난

연합뉴스 0 94 03.30 20:45
고이즈미 준이치로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치적 스승'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는 아베 총리가 사학 비리에 대해 책임지고 사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31일 발매된 주간지 '슈칸아사히'(週刊朝日)에 실린 인터뷰에서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 및 관련 결재 서류 조작 사건 등을 거론하며 "누가 봐도 (아베 총리가) 관여했다는 것을 알 수 있지 않으냐"고 말했다.

국유지 매각과 관련된 문서 조작 의혹으로 자살한 재무성 긴키(近畿)재무국 직원 아카기 도시오(赤木俊夫) 씨가 남긴 '결재 문서를 고친 것은 전부 사가와 노부히사(佐川宣壽) (당시 재무성) 이재국장의 지시'라는 취지의 수기를 부인이 최근 공개한 가운데 고이즈미 전 총리가 이 문제를 들어 아베 총리를 작심하고 비판한 셈이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애초에 공문서를 고친 것은 아베 총리가 '나 자신이나 아내가 관여했다면 총리도 국회의원도 그만둔다'고 국회에서 말한 것에서 시작됐다"며 "국회에서 총리가 관여했으면 그만둔다고 말했으니 결국 책임지고 그만두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권력과 유착해 국유지를 싸게 샀다는 의혹을 산 모리토모 학원이 신설을 추진한 초등학교 명예 교장에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취임한 것을 거론하며 "아베 총리는 그 상황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것을 어떻게 증명할까. 거짓말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2002년 9월 17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오른쪽) 당시 일본 총리가 평양 방문을 마치고 전용기에 올라타면서 손을 흔들고 있고 옆에 동행한 아베 신조(安倍晋三·왼쪽) 당시 관방부(副)장관의 모습이 보인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이즈미 전 총리는 아베 총리가 장기 집권하면서 상식 밖의 일이 태연히 벌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 초청자 명부가 파기된 것에 관해 "'이런 일을 잘도 했구나'하고 질려버렸다"며 "장기 정권으로 자신이 붙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임기 종료가 내년 9월로 다가온 가운데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이 아베 총리의 임기 연장을 거론하는 것에 관해 고이즈미 전 총리는 "내년 9월에 임기 만료가 되면 그만두지 않겠냐. 총리는 격무이고 이 이상 길게 하고 싶다고는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계를 은퇴한 후 일본이 원자력 발전을 중단해야 한다며 '원전 제로' 실현을 위해 공개적으로 활동해 온 고이즈미 전 총리는 아베 정권의 에너지 정책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나는 원전사고를 보고 내 나름대로 공부했다"며 경제산업성 측이 말하는 일본의 원전은 안전하고 저비용이며 깨끗한 에너지라는 주장이 "전부 거짓말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잘라 말했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경제산업성 출신인 이마이 다카야(今井尙哉) 아베 총리 보좌관이 원전 정책에 관해 아베 총리에게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에 관해 "지금 (총리)관저는 경제산업성이 지배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경제산업성은 계산이 틀렸고 아베 총리는 세뇌돼 있다"며 "재작년에 아베 총리에게 직접 '경제산업성에 속지 말라. 총리가 말하면 다 따른다'고 말하니 쓴웃음 지으며 아무 답도 안 했다"고 소개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도중 손수건으로 코를 닦고 있다. 2020.3.31

고이즈미 전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코로나 대책으로 국민에게 수십만엔(수백만원 수준)을 나눠 준다고 말하는데, 흩어서 뿌리는 것은 좋지 않다. '소비세 제로'도 그렇다. 앞으로 소비세는 중요한 재원"이라며 경기 부양책에 관한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아베 총리의 정치적 비원인 개헌에 관해서는 "원전 문제라는 가능한 것도 안 하고 헌법 개정은 불가능하다. 헌법 개정을 하려면 야당을 적으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해외에서 무력행사는 하지 않는다. 전쟁은 두 번 다시 하지 않는다'는 형태로 자위력을 갖추는 것은 필요하다"면서 "선거에서 쟁점으로 삼지 않고 시기를 기다리면 (개헌이) 가능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원전 문제로 야당과 협력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차남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의 결혼 전 스캔들이 주간지에 보도된 것 등에 관해 "비난받는 게 정치가의 일상"이라며 "아직 힘이 부족하다. 더 힘을 키워야 한다"고 반응했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재임 중 아베 총리를 관방부(副)장관, 관방장관, 자민당 간사장으로 기용해 정치적 성장의 기회를 제공했다.

아베 총리는 고이즈미 퇴임 후 사실상 바통을 넘겨받아 자민당 총재 및 일본 총리로 취임했다.

퇴임 후 탈원전 활동에 몰입한 고이즈미 전 총리는 아베 총리의 원전 재가동 정책 등에 관해 종종 쓴소리했으나 아베 총리의 거취까지 거론하며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sewonlee@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555 사회 [이래도 되나요] "토 나올 정도로 겁난다" 체육계의 충격적인 폭력 실태..왜? 연합뉴스 07.03 78
19554 사회 직고용되는 인국공 보안검색요원, 신분은 '무기계약직' 연합뉴스 07.03 63
19553 사회 "오븐에 불 지피라 했다" 살해된 언론인 시신 행방 밝혀지나 연합뉴스 07.03 68
19552 사회 권민아 "AOA 지민·멤버들, 집 앞에 찾아와 사과..소란 피워 죄송" [전문] 티브이데일리 07.03 76
19551 사회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여성, 지난 3일 끝내 숨져 스타투데이 07.03 83
19550 사회 "엄마 성 따라봤자 외할아버지 성?" 양현아 교수가 댓글에 답합니다 한겨레 07.03 85
19549 사회 족쇄 풀리는 날, 이낙연 대망론 위협..김경수·이재명 재판에 쏠린 눈 중앙일보 07.03 83
19548 사회 "좋아요 80만개" 구찌 모델 된 18살 다운증후군 소녀 국민일보 07.03 71
19547 사회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의혹 거론.."끝까지 가보자" 연합뉴스 07.03 89
19546 사회 '특수칼로 반토막'..3년간 안 감은 머리의 최후 국민일보 07.03 88
19545 사회 '110년 기록적 폭우' 강릉·속초 산사태 막았지만 저지대 물난리 연합뉴스 07.02 81
19544 사회 쇼핑몰 앞 '차선 변경' 두고 시비..말다툼 끝 흉기 휘둘러 JTBC 07.02 87
19543 사회 n번방 성착취물 구매자 첫 신상공개 결정..피의자 "취소해달라"(종합) 연합뉴스 07.02 78
19542 사회 부동산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늘리고 세금 강화" JTBC 07.02 84
19541 사회 법정 두 번 불려온 동양대 조교..정경심 재판부 "일상 돌아가" 연합뉴스 07.02 97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