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 싣고 정처없이 떠도는 유조선들.."사줄 곳이 없다"

연합뉴스 0 84 04.01 20:45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석유 수요가 극감한 가운데 산유국의 감산 합의붕괴 이후 점유율 확대 경쟁에 나선 사우디아라비아 등의 증산으로 원유 공급이 본격적인 과잉 양상을 빚고 있다.

저장고가 부족해지자 원유를 가득 실은 유조선들이 바다 위를 정처 없이 떠도는 지경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유조선들이 원유를 가득 싣고 출발하지만 정작 사겠다는 곳이 없어 해상을 떠도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우디의 한 정부 관리는 "구매자가 없어 유조선들이 도착지가 정해지지 않은 상태로 (사우디 항구에서) 원유를 싣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에서 러시아와 감산 합의에 실패한 사우디는 이달부터 산유량을 하루 980만 배럴에서 1천230만 배럴로 늘리기로 했다.

그러나 수요가 급감한 상태에서 공급이 늘어나자 저장 공간마저 빠듯한 상황에 놓였다.

컨설팅업체 리스타드 에너지는 사우디의 증산으로 이달 국제 원유시장에서 초과 생산되는 원유량은 하루 평균 2천500만 배럴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에너지 전문 연구기관 JBC에너지는 "이달 하루 평균 600만 배럴의 원유가 말 그대로 갈 곳이 없는 '떠돌이 원유'가 될 것이고 5월에는 그 양이 하루 평균 700만 배럴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결국 원유 생산업자들이 돈을 주면서 원유를 가져가 달라고 요청해야 할 상황이 확산될 수 있다.

실제로 마이너스 유가는 이미 현실화했다. 지난달 중순 아스팔트 제조용 고밀도 유종인 '와이오밍 아스팔트 사우어'는 배럴당 마이너스(-) 19센트로 가격이 제시됐다.

골드만삭스는 "유전 폐쇄 비용을 고려하면 생산자들은 원유를 처리해주는 이에게 돈을 지불하려고 할 것"이라며 "땅 위에 있는 원유는 마이너스 가격이 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고 미국 CNBC 방송은 전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이날 보고서에서 "매일 전 세계에서 생산되는 원유 중 500만 배럴가량은 생산 비용도 상쇄하지 못하는 수준의 가격이 매겨질 것"이라며 "유가 붕괴는 다른 에너지 부문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주요 에너지 기업들은 이미 올해 자금 지출 계획 축소에 나섰다.

사우디 국영 석유사 아람코와 다국적 기업 로열더치셸은 애초 지출 계획에서 20%를 줄이기로 했고 영국 BP도 올해 지출 계획을 25% 삭감하기로 했다.

국제 유가는 올해 들어 60% 이상 하락해 2002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현재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와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21.02달러와 25.57달러 선에서 각각 거래되고 있다.

chic@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165 사회 윤미향 "김복동 할머니, 내 딸에 용돈 줘..'장학금'은 그 뜻" 뉴시스 05.30 15
19164 사회 '거리두기 복귀' 부천, 헌팅포차에 사람 '바글바글' SBS 05.30 14
19163 사회 "코로나19 덕분에 체육복 입고 학교 가요"..학생들이 환호하는 이유는 한국일보 05.30 19
19162 사회 점심 복귀 30분 늦어 사회복무 5일 연장.."억울" 국민청원 JTBC 05.30 17
19161 사회 "흑인 죽여 미국 뒤흔든 경찰관 이혼 당한다" 연합뉴스 05.30 15
19160 사회 부산서 고3 확진..'인후통' 하루만 쉬고 학교·PC방 가 JTBC 05.30 16
19159 사회 "영화 보러 오세요" 6천 원 할인권 133만 장 푼다 SBS 05.30 15
19158 사회 침대·소파 잘 나간다..참은 만큼 예상 밖 씀씀이 MBC 05.30 18
19157 사회 한국 마스크 지원에 울컥한 伊참전용사 유가족.."잊지 않겠다" 연합뉴스 05.30 22
19156 사회 미국 혼돈 빠졌다..창궐·실업·폭동에 역사학계 대변혁기 운운 연합뉴스 05.30 17
19155 사회 인도 원숭이, 코로나19 환자 혈액샘플 강탈..물어뜯기도 연합뉴스 05.29 16
19154 사회 문대통령 "큰 원력과 공덕으로 희망을 준 불교계 깊은 존경" 뉴스1 05.29 17
19153 사회 미 흑인 목 눌러 숨지게 한 경찰관에 '살인 혐의'..체포후 기소(종합) 연합뉴스 05.29 18
19152 사회 김무성 "박근혜 33년형은 과해..만나면 안 됐을 운명" 뉴스1 05.29 17
19151 사회 BMW 출시 행사에서 '제네실수'가 거론됐다 한국경제TV 05.29 18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