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드러난 김어준의 '성인지'.."'미투'도 'n번방'도 정치공작"

머니투데이 0 77 04.06 20:45
김어준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방송인 김어준씨가 미성년자가 포함된 다수의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이를 유포한 'n번방 사건'에 대한 미래통합당의 성명을 두고 "(정치공작의) 냄새가 난다'고 음모론을 제기했다. 김씨는 이전에도 수 차례 음모론을 제기해 관심이 쏠린다.

김씨는 지난 6일 자신이 진행을 맡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미래통합당에서 우리 당에 n번방 연루자가 있다면 정계에서 완전 퇴출(시키겠다고 했는데), 이거 매우 이상한 메시지"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이 분야만 오랜 세월 파온 저로서는 이것은 정반대로, 더불어민주당의 n번방 연루자가 나올 테니 정계에서 완전 퇴출시키라는 이야기"라며 "어느 순간 튀어나온 발언이 아니라 성명을 내지 않았냐. 이건 고민해서 만들어진 메시지"라고 했다.

이는 정원석 미래통합당 선대위 상근대변인이 지난 5일 국회 소통관에서 'n번방 사건 태스크포스(TF) 대책위원회' 구성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은 n번방 사건을 비롯한 각종 성범죄 사건과 전면전을 선포한다"고 발표한데 따른 것이다.

정 대변인은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의 '무관용 원칙'과 관련해 우리 당 인사가 유사한 성범죄 사례와 연루될 경우 출당 등의 초강력 조치 등을 통해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이같은 통합당의 메시지를 보수 성향 언론에서 보도했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민주당 쪽에서 강한 여성과 30·40대에게 충격파를 줄 수 있는 것이고 (···) '민주당의 n번방 연루자가 있을 예정이니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켜라'라는 메시지를 예언처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그러면서 "공작의 관점에서 봐야 한다. 이 소재(n번방 연루 사건)를 놓친다는 것은 선거공학의 관점에서 보자면 말도 안 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통합당은 즉각 반발했다. 황규환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대변인은 지난 6일 논평을 통해 "막말도 이런 막말이 없다"면서 "피해자들의 마음을 한 번이라도 생각해 봤다면 온 국민의 공분을 산 'n번방 사건'마저 정치공작 운운하며 선동에 이용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세상 그렇게 살면 피곤하지 않느냐"면서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희대의 성범죄조차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공당의 성명마저 공작으로 몰아가려는 인식이 황당함을 넘어 인간적 연민까지 느껴질 정도"라고 힐난했다.

황 대변인은 이어 "김씨의 이런 왜곡된 현실인식은 이번뿐만이 아니다"면서 "이쯤 되면 확증편향, 인지부조화 등 어떤 단어로도 설명할 수 없는 지경"이라고 덧붙였다.

김씨의 음모론 제기는 이전에도 수차례 있었다.

2018년 2월 김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미투(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에 음모론을 제기했다가 여론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김씨는 당시 "최근에 미투 운동과 같이 권력과 위계에 의한 성범죄 뉴스가 많다. 그런데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섹스는 주목도 높은 좋은 소재이고, 진보적인 가치가 있다"며 "그러면 (어떤 세력들이) 피해자들을 좀 준비시켜서 진보 매체에 등장시키고, 문재인 정부의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로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6년 팟캐스트에서는 "세월호 선원들이 고의로 닻을 내려 배를 침수시켰다"는 취지의 주장을 제기했다. 2017년 3월 '뉴스공장'에서도 '세월호 고의 침몰설'을 이어갔다.

19대 대선을 한달 앞둔 2017년 4월에는 2012년 18대 대선에서 부정 개표가 있었다는 '개표 조작설'을 주장했다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나서서 해명하는 일도 있었다.

이재은 기자 jennylee11@mt.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235 사회 '31도 이상' 무더운 날씨.."올해 장마는 10일부터" 머니투데이 06.05 11
19234 사회 다슬기가 뭐 길래..끊이지 않는 다슬기 수난사고 국민일보 06.05 10
19233 사회 교사의 눈물.."완치됐는데 해고" vs "병 감췄고 학부모가 원해" 서울경제 06.05 11
19232 사회 '기도 방해된다' 2주째 금식 남양주 일가족 4명 병원 이송 뉴스1 06.05 10
19231 사회 수질 오염으로 사라졌던 '잘피' 마산만에 돌아왔다 연합뉴스 06.05 9
19230 사회 미 국무부 "한국, 수십년 전 어느 편 설지 이미 선택" 연합뉴스 06.05 10
19229 사회 코뼈 부러뜨린 친구 3층서 민 20대 실형..법원 "정당방위 아냐" 뉴스1 06.05 11
19228 사회 세계 인구 1·2위 중국 vs 인도, 국경서 군대 증강·난투극 잇따르며 전운 고조 헤럴드경제 06.05 12
19227 사회 [#나눔동행] 지게꾼 품삯으로 이웃 도운 설악산 작은 거인 임기종씨 연합뉴스 06.05 11
19226 사회 18일만에 완치율 90% 무너졌다..수도권 병상 확보 우려 뉴시스 06.05 10
19225 사회 [단독]할머니들 생존 비용 외엔 후원금 1%도 안 썼다 경향신문 06.04 13
19224 사회 어릴 때 맞은 '불주사'..코로나도 막아줄까? MBC 06.04 14
19223 사회 서울역 '묻지마 폭행' 30대 남성 구속영장 기각.."위법한 체포"(종합) 연합뉴스 06.04 18
19222 사회 최서원 "박대통령 보좌하려 이혼하고 투명인간 됐다" 연합뉴스 06.04 14
19221 사회 [단독]사라진 렌터카 '벤츠', 부산항 컨테이너서 발견 채널A 06.04 12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