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법' 결국 폐기..친모가 구하라 재산 절반 상속

뉴스1 0 206 05.20 20:45
지난해 11월25일 가수 고 구하라의 일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2019.11.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부양의무를 제대로 못한 부모나 자식을 상대로 재산상속을 막는 일명 '구하라법'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의 문턱을 넘지 못해 폐기됐다.

20대 국회는 전날(20일) 마지막 본회의를 열었지만 구하라법은 본회의에 오르지 못해 자동 폐기수순을 밟게 됐다.

구씨의 친어머니는 양육 의무를 다하지 않았음에도 현행 민법에 따라 구씨의 재산 중 절반을 상속받게 돼 논란이 됐다. 현행법상 자녀 양육의무를 오랫동안 다하지 않은 부모의 상속자격을 제한하는 규정이 없기 때문이다.

'구하라법'은 가족을 살해하거나 유언장을 위조하는 등 제한적 경우에만 상속결격사유를 인정하는 현행 민법에 '직계존속 또는 직계비속에 대한 보호 내지 부양의무를 현저히 게을리한 자'를 추가한 것이다.

친어머니는 구씨가 어렸을 때 가출해 20여년 가까이 연락이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씨의 오빠는 '부양의무를 저버린 친모가 구하라의 재산을 상속받을 자격이 없다'며 국회 국민동의청원 홈페이지에 입법 청원을 했다.

입법 청원에서 10만명의 동의를 받아 소관 상임위인 법사위로 넘어갔지만, 법안심사소위에서 '계속 심사' 결론이 나 본회의에 오르지 못했다.

구씨 친어머니 측은 구씨의 사망 뒤 그가 소유한 부동산 매각대금 절반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씨 오빠 측은 이에 반발해 친어머니 상대 상속재산분할심판을 법원에 청구한 바 있다.

ysh@news1.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495 사회 지하철서 '턱스크' 지적에 "내리라고!"..말리자 욕설 SBS 06.28 187
19494 사회 저수지에 씨 마른 토종어..생태 교란종만 '득실득실' SBS 06.28 194
19493 사회 대통령까지 격려한 '유턴 기업'..지원금 0원 '낭패' SBS 06.28 197
19492 사회 현관문 아무나 열으라고?.."비밀번호 적어놓지 마세요!" KBS 06.28 170
19491 사회 '아빠본색' 배윤정 "남편, 11살 연하..결혼식날 멋있는 모습 처음 봐" MK스포츠 06.28 176
19490 사회 조기숙 교수 "文대통령, 부동산 인식 정확한지 점검 필요" 뉴시스 06.28 172
19489 사회 [인터뷰]'양신' 양준혁 "12월에 장가간다, 결혼식장은 자선야구대회" 스포츠조선 06.28 171
19488 사회 "우리팀 막내는 58세" 한국 뿌리산업 이렇게 늙어간다 조선일보 06.28 171
19487 사회 트럼프, G7 회의 초청에.."일본, 한국참여 반대 표명" JTBC 06.28 173
19486 사회 고대 의대 교수, 폭언과 불법 유전자 채취까지..'나도 당했다' 폭로 이어져 KBS 06.28 168
19485 사회 머쓱해진 김여정..'2인자' 위상도 무너지나 SBS 06.27 162
19484 사회 장제원 "백종원보다 임영웅 조롱"..진중권 "주제 파악하라"(종합) 연합뉴스 06.27 176
19483 사회 LNG선 수주 환호했는데..해외 로열티만 1조 원 SBS 06.27 166
19482 사회 정의연 만난 이용수 할머니.."수요집회 다시 나가겠다" MBC 06.27 157
19481 사회 불꽃 내며 미끄러진 승용차, 1초 만에 주유소 '쾅' SBS 06.27 168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