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6 김재규 재판..육성 테이프 속 '수상한 목소리'

JTBC 0 29 05.21 07:13

[앵커]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박정희 대통령을 저격한 10·26 사건 기억하실 겁니다. 대법원 판결이 나온 지 나흘 만에 사형이 집행됐고 신군부의 재판 개입 의혹도 있었습니다. JTBC의 탐사프로그램인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팀이 10·26 재판의 육성 테이프를 모두 입수했습니다. 그동안 익숙하게 들었던 목소리가 아니었습니다.

[검찰관 : 피고인께서 박정희 대통령 각하와 일행들을 살해한 사실이 있죠?]

[김재규 : 5·16 이후에 또 한 차례 혁명이 있었다]

[재판장 : 자랑입니까 지금? 법정을 충고하는 겁니까?]

누군가 재판을 조종하는 듯한 목소리도 담겼습니다.

[쪽지방 : (김재규가) 영웅이네, 영웅. 나중에 휴정할 때나 하지 지금은 건드릴 수가 없어, 지금.]

과연 누구의 목소리였을까요? 봉지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측근 중앙정보부장이 대통령을 저격한 10·26 사건.

[전두환/합동수사본부장 (1979년 10월) : 과대망상증에 사로잡혀 대통령이 되겠다는 어처구니없는 허욕이 빚은 사건…]

10·26은 내란 목적의 집권 쿠데타란 겁니다.

당시 주동자들은 군사재판을 받았습니다.

방청 제한, 언론 검열로 자세한 사실을 알 수 없었습니다.

사건 40년 만에 1심과 2심 재판을 모두 녹음한 테이프를 입수했습니다.

[김재규/전 중앙정보부장 : 저는 정치를 대국적으로 하십시오. 그렇게 하고 김계원 실장을 이걸로 툭 치면서 각하 똑똑히 모시시오 하고 권총을 뽑았습니다. 이 버러지 하면서 첫 발이 나갔습니다.]

남산 중정의 부하들도 나옵니다.

[이기주/전 중정식당 경비원 : 제가 해병대 출신이고 한번 해병이면 영원한 해병이다, 또 과장님이 나를 그만큼 신임했는데 내가 과장님 상관의 명령을 거역할 수가 있는가.]

총 53개, 128시간 분량의 녹음 테이프에는 사건 관계자 30여 명이 등장합니다.

그런데 재판 도중 이상한 목소리가 겹쳐서 들립니다.

[띵동, 띵동(초인종)]

[띠리리링(전화벨)]

[김재규 말이 잘 녹음이 안 돼. 마이크 접촉 불량인 모양이야.]

[야, 최 일병! 최 일병!]

김재규 부장이 범행동기를 자세히 증언하자

[영웅이네 영웅…저거 넣으면 안 되는데…오리발]

이해하기 어려운 음성이 또 들립니다.

[나중에 휴정할 때나 하지 지금은 건드릴 수가 없어 지금]

이어지는 정체 불명의 목소리들.

당시 변호인들은 법정 뒷 공간을 지목합니다.

[안동일/변호사 (당시 김재규 변호인) : (법정) 뒷문 나가자마자 있는 법무감 방에서 전부 검사, 판사 차출돼 나온 사람들하고 보안사에 남(웅종) 장군이 있었지.]

신군부가 재판정 바로 뒤에서 개입했다는 겁니다.

변호인들도 법정에서 쪽지 전달을 항의했습니다.

[태윤기/당시 박흥주 씨 변호인 : 군인들이 경계하는 삼엄한 군법회의에서 계속해서 쪽지가 날아오는 것을 지켜보면서]

현장에 갔던 법무 장교는 전두환 보안사령관도 그 방에 왔다고 들었습니다.

[엄상익/변호사 (당시 육군 법무장교) : 이학봉 씨한테 나중에 그 얘기를 들었습니다. 김재규가 의인이 돼 가고 있더라. 전두환 보안사령관도 한 번인가 왔다 갔다 그러고.]

당시 대법원은 쪽지 전달은 기록상 근거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테이프 속 목소리는 쪽지의 존재를 너무도 명확히 가리킵니다.

김재규 부장 등의 유족들은 테이프 분석 내용을 토대로 40년 만에 재심을 준비 중입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 영상그래픽 : 김지혜)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155 사회 일당 '30만원' 알바의 함정 경향신문 20:45 2
19154 사회 "검·언 유착 수사, 윤석열 사단 겨냥" 보도..검찰 "사실아냐" 뉴시스 20:45 3
19153 사회 DJ 두 아들 '유산' 갈등..동교동 사저·노벨상금 놓고 법적 분쟁 뉴스1 20:45 4
19152 사회 "100번째 출격한 날, 이틀전 산화한 후배 모습이 먼저 떠올랐다" 동아일보 20:45 2
19151 사회 쿠팡에 525차례 빈 포장만 반품..2천만원 챙긴 30대 집행유예 연합뉴스 20:45 3
19150 사회 BMW 출시 행사에서 '제네실수'가 거론됐다 한국경제TV 20:45 2
19149 사회 김무성 "박근혜 33년형은 과해..만나면 안 됐을 운명" 뉴스1 20:45 3
19148 사회 미 흑인 목 눌러 숨지게 한 경찰관에 '살인 혐의'..체포후 기소(종합) 연합뉴스 20:45 2
19147 사회 문대통령 "큰 원력과 공덕으로 희망을 준 불교계 깊은 존경" 뉴스1 20:45 3
19146 사회 인도 원숭이, 코로나19 환자 혈액샘플 강탈..물어뜯기도 연합뉴스 20:45 4
19145 사회 숨진 엄마 곁 담요 흔드는 아기..지구촌 '코로나 비극' JTBC 05.28 12
19144 사회 어린 남매 숨진 채 발견..곁에 있던 엄마는 의식불명 뉴스1 05.28 13
19143 사회 상담원만 1600명 근무..국내 최대 콜센터도 뚫렸다 JTBC 05.28 14
19142 사회 "숨 쉴 수 없다" 사망한 흑인 절규에..美 전역 덮은 분노 MBC 05.28 13
19141 사회 "내가 치매냐" 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일축..윤미향, 29일 회견 JTBC 05.28 1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