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마이크] 중학생 아들 주검에 "택배왔다".."왜곡·모욕 끝나지 않아"

JTBC 0 35 05.23 07:13

[앵커]

증거와 증언이 넘쳐나도 광주에는 '왜곡'이 잔인하게도 들러붙어 있습니다. 진실이 있는 한 모든 주장이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순 없을 텐데 광주를 향한 왜곡의 목소리는 외려 시간이 갈수록 당당해지고 있습니다.

그 왜곡과 조롱, 모욕이 피해자들 삶에 어떠한 얼룩으로 남았는지 오픈마이크에서 담아왔습니다.

[기자]

이 사진은 엄마가 15살 아들을 땅에 묻는 날 찍혔습니다.

도청에 나가 보겠다더니 머리에 총을 맞은 채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온 아들.

그 아들에게 입혀 줄 깨끗한 수의마저 구할 수 없어 겨울 교복을 입히고, 비닐에 싼 한스러운 날이었습니다.

[김문희/고 김완봉 군 동생 : 그 냄새부터 시작해서 오빠 모습을 봤을 때 있을 수가 없어서 밖에 나와 다 토해 버렸거든요. 볼 수가 없더라고요. 너무 무섭고 무서웠어요.]

사무치는 그 날이 기록된 이 사진에 33년 뒤 누군가는 택배 운송장을 합성했습니다.

총탄에 떠난 아들을 택배로, 아들을 잃은 엄마를 마치 택배를 기다린 사람으로 만들었습니다.

[김문희/고 김완봉 군 동생 : 너무 충격이었어요. 아마 (엄마가 살아 계셨다면) 쓰러지셨을 거예요. 아들을 잃고 통곡하고 있는 이 사진을 가지고, 사람이라고 할 수는 없어요.]

간호사가 꿈이던 금희는 부상자를 살리기 위해 헌혈을 하러 갔다가 헌혈차 안에서 짧은 생을 마감했습니다.

[박금숙/고 박금희 양 언니 : 어떻게 손을 쓸 수가 없어서 메리야스 벗어서 (피) 닦아 주고… (시신이) 부어가지고 관에 들어가질 않아. 관에 들어가질 않아서 억지로 이렇게 했어, 억지로…]

그날 엄마의 곁을 지켜준 이모를 누군가는 '북한군 광수'로 둔갑시켰습니다.

[박금숙/고 박금희 양 언니 : 도청에도 엄마랑 같이 다니다가 사진들이 찍혔나 봐요. 광수 몇 해서 사진 찍혀서. 언제 (방송국에서) 전화가 왔어. 그런 거 아니냐. 대꾸도 하기 싫어서 끊어 버렸어요.]

이곳 광주 법원에서 전두환 씨와 힘겨운 싸움을 이어가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헬기사격을 봤다고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조카입니다.

전두환 씨가 고인을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하면서 소송을 냈습니다.

고인의 명예 회복을 위해서라기보단 전두환 씨를 법정에 세워 헬기사격이 있었는지 없었는지를 가리기 위한 거였습니다.

[조영대/고 조비오 신부 조카 : 헬기사격이 있었다는 걸 입증해 내는 차원에서… 개인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떠들썩하게 재판을 걸 수 있었겠는가 싶어요.]

계속되는 법정 다툼에 건강도 상했습니다.

[조영대/고 조비오 신부 조카 : 계속 그 거짓말을, 궤변을 듣고 있노라면요. 심지어 자기가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그러는데… 그런 사람들 앞에 두고 침묵하고 앉아 있으려 하니 얼마나 힘들겠어요. 그 재판에 있는데 안 아프면 이상하죠.]

독일처럼 유대인 학살 '홀로코스트 범죄'를 부인하면 처벌하는 법이 있었다면 이런 고통은 없었을 거라고 합니다.

[조영대/고 조비오 신부 조카 : 홀로코스트법이 있다고 한다면 아마도 이게 나중에 살짝 부과되는 정도로 가지 않았을까.]

40년이 지났어도 광주엔 잔인하게도 '왜곡'이 들러붙어 있습니다.

[김문희/고 김완봉 군 동생 : 국가에서도 인정을 했잖아요. 민주화운동에 대해서. 폭동이 아니다, 북한군이 아니다… 40년이 지나서까지도 지금도 이렇게 하는 부분에 대해선 국가에서 그건 막아 줘야 된다.]

[조영대/고 조비오 신부 조카 : 민주주의를 가장 박해했던 사람들이 지금 민주주의를 가장 잘 이용하고 있는 혜택을 보고 있는 사람들이다. 옛날 같으면 쥐도 새도 모르게 그냥 잡아가서…]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225 사회 [단독]할머니들 생존 비용 외엔 후원금 1%도 안 썼다 경향신문 06.04 11
19224 사회 어릴 때 맞은 '불주사'..코로나도 막아줄까? MBC 06.04 12
19223 사회 서울역 '묻지마 폭행' 30대 남성 구속영장 기각.."위법한 체포"(종합) 연합뉴스 06.04 17
19222 사회 최서원 "박대통령 보좌하려 이혼하고 투명인간 됐다" 연합뉴스 06.04 12
19221 사회 [단독]사라진 렌터카 '벤츠', 부산항 컨테이너서 발견 채널A 06.04 10
19220 사회 그놈은 13년만에 잡혔지만 소녀는 끝내..'영국 허탈' 뉴스1 06.04 12
19219 사회 '덴탈 마스크' 수요 폭등..'일회용 마스크'는 가격 20배↑ KBS 06.04 12
19218 사회 안양 37번 확진자 "욕 먹을까봐 순간적으로 거짓 진술" 뉴시스 06.04 11
19217 사회 '서울역 폭행' 당시 CCTV 입수..어깨 치고 바로 주먹질 JTBC 06.04 12
19216 사회 [단독] 갇힌 아이가 온라인 출석?..미뤄진 등교 '사각지대'로 MBC 06.04 11
19215 사회 '제주 카니발 폭행 사건' 가해 운전자 징역 1년6개월..법정구속 연합뉴스 06.03 12
19214 사회 "성 경험 없으면 80만원"..중고딩 찾는 '그놈'들 머니투데이 06.03 11
19213 사회 177년된 태안 섬마을 폐가의 벽지에서 조선시대 군인명부 쏟아졌다 경향신문 06.03 10
19212 사회 '규제 시작되기 전에 아파트 마련하자'..전국에 청약 광풍 연합뉴스 06.03 9
19211 사회 안철수 "야당에 법사위원장 주고 5일 의장단 선출해야" 연합뉴스 06.03 10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