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피해자 옷 갈아입고 차 버려..완전범죄 시도한 부부

연합뉴스 0 99 05.25 20:45

(파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 파주시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될수록 피의자인 30대 부부가 벌인 범죄의 잔혹성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부인이 피해자의 옷으로 갈아입고 피해자의 차량을 도로에 갖다 버렸으며, 피해자를 남편의 내연녀로 몰기 위해 거짓으로 범행동기를 입 맞춘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경기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충남 행담도 인근 갯벌 해상에서 머리와 왼쪽 팔 등 시신의 일부가 낚시객에 의해 발견됐다.

지문 감식 결과 토막 시신의 신원은 사흘 전 실종신고 된 50대 여성 A씨로 확인됐다.

경찰은 앞서 A씨의 실종신고를 토대로 A씨가 범죄 피해자일 가능성을 열어 두고 해당 지역에 수사 협조를 요청해둔 상태였다. 경찰의 예상이 맞아떨어진 것이다.

실종신고 이틀 전 A씨 차량은 경기 파주시 자유로의 갓길에 버려진 채로 방치돼 있었다.

경찰이 A씨를 살인사건의 피해자로 보고 수사를 한 것은 가해자 B씨 부부가 완전범죄를 꿈꾸며 쓴 속임수를 알아챘기 때문이었다.

애초에 경찰은 지난 16일 A씨가 B씨 부부네 집에 왔다는 사실까지 확인하고도 이들을 용의 선상에 올려야 할지 고심했다.

CCTV 등을 보면 A씨가 B씨 부부네 집에 갔다가 다시 나와 자신의 차량을 자유로에 버리고 홀연히 사라진 것으로 추정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찰이 다각도로 수사한 결과 반전이 있었다.

B씨 부부네 집에 간 사람은 A씨가 맞았으나, A씨는 그 집에서 다시 나온 사람은 A씨로 위장한 B씨의 부인 C씨였다.

살인사건을 저지른 뒤 완전범죄를 위해 A씨의 옷으로 갈아입은 C씨는 자신이 마치 A씨인 것처럼 집에서 나와 차량을 갖다 버렸다.

경찰이 이들의 속임수를 눈치채지 못했더라면 단순 실종사건으로 종결될 뻔했다.

심지어 이들은 지난 20일 경찰에 긴급체포된 이후에도 거짓 범행동기로 입을 맞추는 대담함을 보였다.

피해 여성을 남편과 내연관계인 것으로 몰아 치정 범죄인 것처럼 꾸민 것이다.

그러나 거듭된 경찰 조사에서 부부는 내연 관계 문제가 아닌, 부동산 상가 분양 사업을 하면서 생긴 금전 문제로 A씨를 살해한 것임을 시인했다.

범행 동기 문제로 수사에 혼선을 겪었던 경찰은 이들의 범행 동기가 새로 드러난 만큼 살인사건을 사전에 치밀히 계획한 것인지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혐의로 30대 남성 B씨를 구속하고, 사체유기 혐의로 B씨의 아내 C씨를 불구속 입건한 상태다.

경찰은 이들의 범죄 사실이 소명됐고, 범행 수법이 매우 잔혹한 점 등을 고려해 B씨에 대한 신상 공개 여부를 검토하기 위해 심의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들의 신상 공개 여부를 오는 29일 검찰 송치 전에 결정할 방침이며 나머지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경기 파주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suki@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450 사회 2023년부터 주식투자로 2천만원 넘게 번 개인에 양도차익 과세 연합뉴스 06.24 19
19449 사회 "인간이 미안해"..꼬리가 모두 잘려버린 참고래 사연 서울신문 06.24 21
19448 사회 "마스크 빼돌리고 술 파티"..공익요원이 쓴 공무원 '비리 백태'(종합) 연합뉴스 06.24 19
19447 사회 "중국 군용기, 공중급유 중인 미군기에 달려들어" 연합뉴스 06.24 20
19446 사회 지하철 '마스크 난동' 40대 영장심사.."코로나 걸렸다면 후회" 연합뉴스 06.24 19
19445 사회 김정은 전격 등장과 국면 전환..북한의 '보류' 판단 이유는? 뉴스1 06.23 26
19444 사회 '어린 포로는 왜 웃고 있었을까'..6·25 참상 희귀사진 공개 연합뉴스 06.23 28
19443 사회 "암덩어리 중국인"..네덜란드서 10대 한인 소년 무차별 폭행당해 뉴스1 06.23 29
19442 사회 까똑 "엄마, 나 돈 필요한데 폰이 고장이라"..이럴 땐 의심부터 연합뉴스 06.23 27
19441 사회 신규확진 다시 50명대로·11곳서 발생..지역감염·해외유입 확산(종합) 연합뉴스 06.23 29
19440 사회 "벌금 내면 되지?" 경찰관 걷어 찬 40대 징역 10월 뉴시스 06.23 25
19439 사회 남양주 공무원 합격 50명 10개월째 백수..임용 시기 불투명 연합뉴스 06.23 25
19438 사회 '수십년째 방치' 옥천구간 폐 경부고속도로..환경오염‧사고 우려 뉴스1 06.23 27
19437 사회 강동원, '비주얼 논란'에 쿨한 답변 "컨디션 안 좋았다..나도 나이가 있는데" 엑스포츠뉴스 06.23 25
19436 사회 [단독] "돈 못 구해 죄송" 고개 숙인 부모..커지는 축구 입시 사기 의혹 한국일보 06.23 27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