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쉴 수 없다" 사망한 흑인 절규에..美 전역 덮은 분노

MBC 0 112 05.28 07:13

[뉴스데스크] ◀ 앵커 ▶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흑인 남성이 숨진 사건, 어제 전해 드렸죠.

분노한 수 천명의 시위대가 거리로 나서면서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서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고, 일부 시위대는 빈 상점을 약탈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보도에 임소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여기저기서 터지는 최루탄에 시내는 온통 하얀 연기로 뒤덮였습니다.

시위대는 상자로 몸을 가린 채 돌멩이와 물병을 던지며 저항합니다.

하지만 이들을 겨냥해 날아오는 경찰의 탄환엔 속수무책입니다.

"포탄이다!"

46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미니애폴리스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지자 분노한 시민 수천 명이 경찰서로 몰려갔습니다.

[시위 참가 시민] "경찰이 깡패보다 더 큰 위협이에요. 경찰한테 죽으나 바이러스로 죽으나 마찬가지예요."

시위는 밤늦게까지 이어져 수백 명이 도로를 점거했고, 최루탄과 공기총으로 무장한 경찰과 대치했습니다.

"경찰을 기소하라! 정의 없이 평화 없다!"

분노한 시위대 일부는 문 닫은 상점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약탈을 벌였습니다.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도 발생했습니다.

LA에선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고 외치는 수백 명의 시민들이 8차선 고속도로를 점거하고 경찰차를 가로막으며 충돌을 빚었습니다.

특히 경찰의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나면서 분노가 더 커지고 있습니다.

"I can't breathe."

당초 경찰은 무릎으로 플로이드의 목을 누른 건 술에 취해 저항하는 바람에 벌어진 일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추가로 공개된 CCTV 영상을 보면 경찰이 처음부터 수갑을 채워놨고 전혀 저항을 할 수 없었던 상태였습니다.

[브리짓 플로이드/故 조지 플루이드 여동생] "그들은 감옥에 가야 합니다. 그들이 제 오빠를 살해했어요."

트럼프 대통령은 유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하며 FBI에 신속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시위는 시카고, 휴스턴 등 다른 도시로까지 번지고 있어 분노를 쉽게 가라앉히긴 어려워 보입니다.

MBC뉴스 임소정입니다.

(영상편집: 최성열)

임소정 기자 (with@mbc.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575 사회 9년 키운 반려견, 5시간 만에 쓰레기로 소각 KBS 07.05 8
19574 사회 '마스크 안 쓰면 고발, 책임 묻겠다' 초강수 던졌다 SBS 07.05 7
19573 사회 셀프살균 기능 탑재 투명 마스크 나온다..美 FDA 승인 서울신문 07.05 8
19572 사회 재선 확실시되는 고이케 도쿄지사 '변화무쌍'..한국과는 '악연' 연합뉴스 07.05 8
19571 사회 [단독]안희정 전 지사, 모친상으로 일시 '형집행정지' 결정 머니투데이 07.05 7
19570 사회 김포대교 인근서 폭발물 '쾅'..낚시하던 70대 크게 다쳐 JTBC 07.05 8
19569 사회 '아빠본색' 노유정 "길과 남편 친한 친구,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 [TV캡처] 스포츠투데이 07.05 6
19568 사회 [단독] 故 최숙현 동료 "입막음이라 느꼈다"..녹취록 공개 SBS 07.05 7
19567 사회 자가격리 중 '바다 건너 미국행'..닷새간 아무도 몰랐다 SBS 07.05 7
19566 사회 '자녀 1명당 50만원 지원·사택은 32평 아파트'..사원 복지에 목숨거는 게임사 서울신문 07.05 8
19565 사회 "가해자들, '최숙현이 문제였다' 비방 탄원서도 강요해" JTBC 07.04 8
19564 사회 "석 달째 못 쉬어" 쓰러진 택배기사, 시민들이 구했다 SBS 07.04 8
19563 사회 조국 "통제받지 않는 검찰총장?..'검찰 파쇼' 체제 도입 하자는 건가" 경향신문 07.04 7
19562 사회 경주 거주 60대 코로나19 신규 확진..증상 뒤 7일간 11곳 방문 KBS 07.04 8
19561 사회 같이 골프쳤는데 감염.."변이로 전파속도 빨라져" MBC 07.04 7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