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쉴 수 없다" 사망한 흑인 절규에..美 전역 덮은 분노

MBC 0 101 05.28 07:13

[뉴스데스크] ◀ 앵커 ▶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흑인 남성이 숨진 사건, 어제 전해 드렸죠.

분노한 수 천명의 시위대가 거리로 나서면서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서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고, 일부 시위대는 빈 상점을 약탈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보도에 임소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여기저기서 터지는 최루탄에 시내는 온통 하얀 연기로 뒤덮였습니다.

시위대는 상자로 몸을 가린 채 돌멩이와 물병을 던지며 저항합니다.

하지만 이들을 겨냥해 날아오는 경찰의 탄환엔 속수무책입니다.

"포탄이다!"

46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미니애폴리스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지자 분노한 시민 수천 명이 경찰서로 몰려갔습니다.

[시위 참가 시민] "경찰이 깡패보다 더 큰 위협이에요. 경찰한테 죽으나 바이러스로 죽으나 마찬가지예요."

시위는 밤늦게까지 이어져 수백 명이 도로를 점거했고, 최루탄과 공기총으로 무장한 경찰과 대치했습니다.

"경찰을 기소하라! 정의 없이 평화 없다!"

분노한 시위대 일부는 문 닫은 상점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약탈을 벌였습니다.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도 발생했습니다.

LA에선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고 외치는 수백 명의 시민들이 8차선 고속도로를 점거하고 경찰차를 가로막으며 충돌을 빚었습니다.

특히 경찰의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나면서 분노가 더 커지고 있습니다.

"I can't breathe."

당초 경찰은 무릎으로 플로이드의 목을 누른 건 술에 취해 저항하는 바람에 벌어진 일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추가로 공개된 CCTV 영상을 보면 경찰이 처음부터 수갑을 채워놨고 전혀 저항을 할 수 없었던 상태였습니다.

[브리짓 플로이드/故 조지 플루이드 여동생] "그들은 감옥에 가야 합니다. 그들이 제 오빠를 살해했어요."

트럼프 대통령은 유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하며 FBI에 신속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시위는 시카고, 휴스턴 등 다른 도시로까지 번지고 있어 분노를 쉽게 가라앉히긴 어려워 보입니다.

MBC뉴스 임소정입니다.

(영상편집: 최성열)

임소정 기자 (with@mbc.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485 사회 머쓱해진 김여정..'2인자' 위상도 무너지나 SBS 06.27 14
19484 사회 장제원 "백종원보다 임영웅 조롱"..진중권 "주제 파악하라"(종합) 연합뉴스 06.27 12
19483 사회 LNG선 수주 환호했는데..해외 로열티만 1조 원 SBS 06.27 20
19482 사회 정의연 만난 이용수 할머니.."수요집회 다시 나가겠다" MBC 06.27 14
19481 사회 불꽃 내며 미끄러진 승용차, 1초 만에 주유소 '쾅' SBS 06.27 13
19480 사회 딸 구하려 바다로 뛰어든 아버지 숨져.."너울성 파도 주의"(종합) 연합뉴스 06.27 13
19479 사회 불안한 시민들..'용혈성요독증후군' 예방하려면 어떻게? JTBC 06.27 14
19478 사회 대구서 맨홀 청소하던 근로자 4명 질식..2명 사망(종합) 연합뉴스 06.27 9
19477 사회 日 코로나 재확산 비상.. 도쿄 긴급사태 해제 후 최다 [특파원+] 세계일보 06.27 11
19476 사회 "검찰보다 삼성이 더 설득력 있어"..심의위원들이 불기소 권고한 이유는? KBS 06.27 11
19475 사회 [단독]"한국인이라 맞았는데 '네덜란드 애' 댓글, 너무 마음 아팠죠" 뉴스1 06.26 12
19474 사회 [이래도 되나요] '80억대 아파트·람보르기니' 뽐낸 대학생 알고 보니 연합뉴스 06.26 14
19473 사회 몇 달째 이어지는 '거리두기'에 지쳐가는 시민들.. 그래도 '거리두기'뿐 세계일보 06.26 15
19472 사회 미 18개월 아기, 개 사육장 방치..뱀·쥐 등 600마리 우글우글 연합뉴스 06.26 13
19471 사회 [단독] 섬광과 함께 정면에 날아든 '판스프링'..눈 감으면 떠오르는 그날의 악몽 세계일보 06.26 12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