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전쟁터가 아니다" 퇴역장성들 "블랙호크가 웬말" 경악

연합뉴스 0 66 06.02 20:45
군용헬기의 저공비행 위협에 저항하는 시위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사망 규탄 시위 강경진압을 천명한 가운데 군 전투헬기까지 투입되자 퇴역장성들이 "미국은 전쟁터가 아니다"라며 한목소리로 거세게 비판했다.

2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마틴 뎀프시 전 합참의장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전쟁터가 아니며 우리의 시민은 적이 아니다"라고 즉각 반발했다.

토니 토마스 예비역 장군도 트위터에 "미국이 전쟁터라고??? 남북전쟁 같은 내전이나 적들의 침공이 아닌 다음에야 결코 들을 필요 없는 말"이라고 일갈했다.

샌디 위네펠드 전 합참 부의장은 문제의 헬기를 몬 조종사 2명이 "연방군은 국가의 존립이 위협되는 가장 심각한 상황을 위한 보루"임을 상관들에게 상기시켰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 언론에 따르면 지난 1일 밤 워싱턴DC 차이나타운에서 육군 소속 블랙호크(UH-60) 한 대가 '건물 높이 수준'으로 낮게 비행했다. 저공비행으로 각종 잔해와 나뭇가지 등이 날려 시위대가 맞을뻔했다.

[미국 마틴 뎀프시 전 합참의장 트위터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블랙호크는 아프가니스탄전쟁 등에 투입됐던 군사용 헬기다. '블랙호크 다운'이라는 영화를 통해 일반인들에게도 친숙해졌다.

이날 블랙호크와 함께 의료수송 등 재난임무에 투입되는 라코타헬기(UH-72)도 저공비행 등으로 적을 겁주는 '작전기동'을 실시했다.

당시 군 헬기가 시위대 바로 위에서 거센 바람을 일으키며 제자리 비행을 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보도됐다. "전쟁터에서 반란세력을 흐트러뜨리기 위해 사용하는 전형적인 무력 과시"라고 NYT는 지적했다.

블랙호크기 시위대를 위협하고 있을 때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하며 또다른 보여주기식 행보에 동참 중이었다.

경찰이 최루탄을 터뜨려 백악관 앞 시위대를 해산한 뒤 확보한 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유유히 걸어나가 인근 교회에서 성경을 든 채 "미국을 지키겠다"면서 인증샷을 찍은 행사였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 몸담았던 마이클 맥파울 전 러시아 주재 미국대사는 군 수뇌부가 이런 행사에 참여한 것에 대해 "어처구니가 없다"고 개탄했다. 그는 트위터에 "내가 존경하는 밀리 합참의장은 스스로 자신을 난처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 행사에 앞서 에스퍼 국방장관은 "전쟁터를 장악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해 엄청난 비판을 받았다.

교회 앞에서 성경 들고 있는 트럼프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밖으로 걸어나와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인근의 세인트 존스 교회 앞에서 성경을 들고 서 있다. jsmoon@yna.co.kr

NYT는 "현역군과 예비군의 40% 이상이 유색인종"이라며 "경찰에 의한 흑인사망 규탄에 나선 평화 시위대를 진압하라는 명령에 이들 상당수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흑인인 칼레스 라이트 미 공군 선임상사는 "내가 조지 플로이드다"라며 트위터를 통해 경찰에 의해 목숨을 잃은 흑인들의 이름을 연호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폭동과 약탈을 단속하기 위해 "군대를 동원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국방부는 워싱턴에 주둔할 병력 규모를 밝히지 않고 있다.

NYT는 "국방부 관리들에 따르면 500명에서 수천명 규모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상공에 뜬 전투기 블랙호크

pretty@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545 사회 '110년 기록적 폭우' 강릉·속초 산사태 막았지만 저지대 물난리 연합뉴스 07:13 4
19544 사회 쇼핑몰 앞 '차선 변경' 두고 시비..말다툼 끝 흉기 휘둘러 JTBC 07:13 4
19543 사회 n번방 성착취물 구매자 첫 신상공개 결정..피의자 "취소해달라"(종합) 연합뉴스 07:13 4
19542 사회 부동산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늘리고 세금 강화" JTBC 07:13 5
19541 사회 법정 두 번 불려온 동양대 조교..정경심 재판부 "일상 돌아가" 연합뉴스 07:13 5
19540 사회 '아기가 아파요' 새끼 물고 응급실 찾은 어미 고양이 화제 연합뉴스 07:13 7
19539 사회 [단독] "훈련받기 싫어? 집에 가".. 멀쩡한 신병 돌려보낸 軍 세계일보 07:13 6
19538 사회 [팩트체크] "전국민 '카톡' 검열 시작된다"? 왜 퍼졌나 JTBC 07:13 8
19537 사회 월10만원→3년뒤 1440만원..청년저축 17일까지 모집 뉴시스 07:13 7
19536 사회 [단독] 6번 심정지에도 계속된 지방흡입..깨어나지 못 한 아내 KBS 07:13 6
19535 사회 '머슴살이' 같은 자극에 가려진 이순재 논란의 본질 엔터미디어 07.01 4
19534 사회 "뺨 맞고 월급 떼이고.. 나도 '머슴 매니저'였다" 서울신문 07.01 4
19533 사회 일본 상공에 유성 추정 거대한 '화염 덩어리' 출현 연합뉴스 07.01 4
19532 사회 국과수 "학술회의 영상 속 여학생, 조국 딸일 가능성 배제못해" 연합뉴스 07.01 5
19531 사회 '확진자 3명 결혼식 참석' 광주 결혼식장 비상 연합뉴스 07.01 7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