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이 나이탓?..박범신 작가 사과글 논란 일자 삭제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소설가 박범신(70) 씨가 최근 성추행 논란에 대해 트위터에 사과글을 올렸다. 하지만 "나이 든 내 죄"라며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태도에 여론의 비난이 일자 삭제했다.

앞서 박범신 작가는 전직 출판 편집자라고 밝힌 A씨가 21일 트위터에 자신이 출판사 편집자, 방송작가 등을 추행 및 희롱했다고 적어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A씨는 방송작가와 팬들과 가진 술자리에서 박 작가가 옆자리에 앉은 여성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했으며 여성들을 '어린 은교', '늙은 은교'로 지칭했다고 밝혔다. '은교'는 박 작가가 2010년 출간한 소설이다.

박범신 소설가박범신 소설가

이 같은 내용이 퍼지며 파문이 일자 박 작가는 이날 저녁 "스탕달이 그랬듯 '살았고 썼고 사랑하고' 살았어요.. 오래 살아남은 것이 오욕~ 죄일지도.. 누군가 맘 상처 받았다면 나이 든 내 죄겠지요. 미안해요~"라며 사과문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이후 다시 "스탕달이 그랬듯 살았고 썼고 사랑하고 살았어요. 나로 인해. 누군가 맘 상처 받았다면 내 죄겠지요. 미안해요~"라고 글을 수정했다. '나이 든 내 죄'라며 성추행을 나이 탓으로 돌리고 있다는 비난이 일자 이 부분을 삭제했다.

하지만 여론은 차갑다. 누리꾼들 사이에선 "박범신 작가보다 독자가 상처를 더 많이 받았을 것", "스타 작가가 자신의 힘을 가지고 출판사 여성 직원을 성추행한 것이 문제", "나이 탓으로 돌리지 마라" 등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이에 박 작가는 현재 해당 포스트를 삭제한 상태다.

박범신 작가 뿐만 아니라 최근 문단 내의 성추행 문제가 연이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앞서 박진성(38) 시인 역시 구설수에 올랐다. 자신이 성희롱 당했다고 주장하는 B씨는 박진성 시인과 시를 배우기 위해 연락을 주고받던 중 "여자는 남자 맛을 알아야 한다"라는 등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발언을 들었다고 19일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여기에 다른 피해자들의 폭로도 이어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재작년 박시인의 시집 '식물의 밤'을 낸 문학과지성사는 "피해자 분들의 고통을 가슴 아파하며 참담한 마음으로 유감을 표명한다. 사실을 조속히 조사하고 확인해 사회적 정의와 윤리에 어긋나지 않는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3 문화 시국에 대한 교계 지도자들의 엇갈린 SNS 입장 표명 노컷뉴스 2016.11.03 546
232 문화 [단독] 무당들 벌벌 기던 큰무당 원자경, 2년 뒤엔 '십자군' 총재 중앙일보 2016.11.02 660
231 문화 [단독] 늘품체조 정아름 "개인적 친분 없다..8백만 원 받아" YTN 2016.11.01 802
230 문화 [날씨] '최강 한파' 예고..종일 추워 연합뉴스TV 2016.11.01 639
229 문화 "최순실 홀로 보도해서 외로워, JTBC 단독 땐 속상" 오마이뉴스 2016.11.01 515
228 문화 '이상한' 오방낭·태극 무늬, 최근까지 여기저기 사용 YTN 2016.10.31 534
227 문화 [단독] "최태민은 주술가이자 무당.. 박근혜와 영적 부부라 말해" 국민일보 2016.10.30 548
226 문화 JTBC '손석희 뉴스룸' 8% 시청률이 참담한 이유 오마이뉴스 2016.10.27 551
225 문화 TV 나온 '착한 짜장면' 또 망했다 오마이뉴스 2016.10.27 430
224 문화 朴정부 '문화융성'도 최순실이 주물렀다 국민일보 2016.10.27 547
223 문화 "딸 같은 강수진과 한국서 작업.. 특별한 일" 세계일보 2016.10.25 392
222 문화 [날씨] 내일 아침 기온 '뚝'..산간지역 서리 SBS 2016.10.23 473
221 문화 아프면 무조건 주사? 병원에서 수액 권하는 이유 파이낸셜뉴스 2016.10.22 538
220 문화 [날씨] 내일 전국 쌀쌀..강원 등 일부 지역 비 JTBC 2016.10.22 550
열람중 문화 성추행이 나이탓?..박범신 작가 사과글 논란 일자 삭제 아시아경제 2016.10.22 690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