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리 '들썩'·부가세 인상 '군불'..서민은 어쩌라고?

[연합뉴스20]

[앵커]

빚과 사교육비, 불확실한 미래 탓에 소비가 꽉 막힌 것이 바로 지금 경제 현실입니다.

그런데 미국의 금리인상은 시작도 안됐는데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대에 진입하고 정치권에서는 부가세 인상론이 흘러나와 서민 한숨을 키우고 있습니다.

김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6월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치 1.25%로 낮췄습니다.

금리인하는 소비, 투자 부양을 위한 것인데 가계부채의 핵심인 주택담보대출은 아니었습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7월을 저점으로 반등했는데 9, 10월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8월에는 대출금리 산정기준인 코픽스 금리가 떨어졌는데도 오른 것을 볼 때 코픽스마저 오른 10월에는 더 올랐을 전망입니다.

주요 은행들의 5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상품은 이미 최저금리가 2.8%대 3% 미만 금리를 적용받는 사람이 별로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미국의 금리인상이 국내 금리를 끌어올려 가계부실과 부동산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는 있지만 미국은 아직 시작도 안했는데 벌써 들썩이는 것입니다.

여기에 법인세를 올리면 투자가 준다며 인상을 반대해온 여당에서 부가가치세 인상 이야기가 흘러나와 국민들을 걱정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김광림 /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부가가치세가 1년에 60조원 이상 걷히는데 OECD국가의 평균은 20%입니다. 우리나라는 OECD 국가중에 3~4번째로 부가세가 낮아요. 10%밖에 되지 않는데 그거 1%만 올리면 6조원이 들어오고…"

여당 당론은 아니라지만 불황속 부가세 인상 논의만으로도 심리를 위축시켜 부진한 내수를 더 얼어붙게 만들 수 있습니다.

가계부채 관리도 재정확보도 중요합니다.

하지만 경기 추락 위기감이 팽배한 시점에 금리인상을 통한 가계부채 억제나 간접세 인상이 적절한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종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8 경제 "11.3 대책, 부동산 열기 잠재울 수 없을 것" 노컷뉴스 2016.11.03 627
287 경제 "돈 적게 내 한진해운 법정관리"..소문 확산 YTN 2016.11.03 613
286 경제 가계부채 1200兆..숨겨진 '3대 폭탄' 있다 조선일보 2016.11.01 599
285 경제 "한국행 유커 줄여라" 중국 전역으로 확대 한국경제 2016.11.01 555
284 경제 싼값에 열린 하늘길..항공여객 1억명 눈앞 경향신문 2016.11.01 651
283 경제 [최순실 검찰 조사] '부동산 부자' 최순실 일가 주식시장에도 '눈독' 들였나 한국경제 2016.11.01 754
282 경제 어디서부터 잘못됐나..한눈에 보는 최순실 사건 SBS 2016.10.30 925
281 경제 현대·기아차 '900만대의 저주' 피하려면.. 경향신문 2016.10.29 744
280 경제 '빅2' 위기, 한국 제조업이 기운다.. '빅2 어닝쇼크', 경기 '급속 냉각' 헤럴드경제 2016.10.25 595
279 경제 대왕 요구르트 등장..빅데이터가 만든 대박상품 SBS 2016.10.23 473
열람중 경제 대출금리 '들썩'·부가세 인상 '군불'..서민은 어쩌라고? 연합뉴스TV 2016.10.23 380
277 경제 '노년 빈곤' 피하려면?..매달 60만 원 저축해야 MBN 2016.10.23 521
276 경제 [머니포커S] '수술대' 오른 실손의료보험 머니S 2016.10.21 634
275 경제 [기로에 선 주택시장①]"돈되는 곳만 몰린다"..수도권-지방 디커플링 심화 뉴스1 2016.10.21 431
274 경제 신용카드 많이 썼는데 연말정산 환급액은 0원..왜? 뉴스1 2016.10.18 54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