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새누리 제3당 되나 "지지율 20% 턱걸이"

-새누리 20.7, 민주 33.5, 국민의당 16.7
-대통령 지지도 10.2%, 한자릿수 임박
-문재인 20.9, 반기문 16.5, 안철수 10.3
-이재명 성남시장, 하야 발언으로 급부상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이택수(리얼미터 대표)

뉴스쇼 목요일의 코너입니다. 한 주간의 따끈따끈한 여론조사 결과를 열어봅니다. 이택수의 여론. 리얼미터 이택수 대표 오셨어요. 어서 오십시오.

20161103093905918jzqt.jpg

◆ 이택수> 안녕하세요.

◇ 김현정> 그래요, 이렇게 되면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쉬운 말로 대통령 지지도가 궁금해지는데 지난주에 17.5%로 처음으로 10%대로 진입했고 그다음에 17%, 14% 다른 여론조사 기관에서 쭉 나오는 와중이었거든요. 이번 주는 어떻습니까?

◆ 이택수> 저희가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3일간 조사한 주중집계에 따르면 긍정평가가 10.9%, 부정평가가 84.2%로 나타났는데요. 일간으로 보면 월요일에 13.4%로 출발했습니다마는 화요일에 11.1%까지 떨어졌고 어제는 10.2%로 저희 리얼미터에서도 한 자릿수 직전까지 내려온 상황입니다.

◇ 김현정> 10.2%! 어제 마지막 조사 10.2%! 월화수 평균을 내면 10.9%군요. 그래도 리얼미터는 한 자릿수는 아니네요, 이미 다른 데서는 한 자릿수가 나온 조사도 있어요.

◆ 이택수> 한 자릿수가 두 곳에서 나왔는데요. 지금 조사들도 대략 9% 안팎인데 저희도 그 조사들에 비하면 1%포인트 가량 높기는 합니다마는 오늘 저희 조사가 어떻게 될지 또 주목이 되고 있습니다.

◇ 김현정> 결국 여론조사 추이를 보는 건데 여러 여론조사들의 추이가 같이 가고 있다는 것, 이게 우리가 봐야 될 지점인 것 같고. 김영삼 전 대통령은 사실 집권 5년차 지지율이 6%까지 가지 않았습니까? 지금 상황 봐서는 정국 상황이 그때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잖아요. 그래서 지지율이 어떻게 될지, 얼마나 더 떨어질지 누구도 장담 못하는 것 같습니다. 대구경북은 어때요?

◆ 이택수> 대구경북에서조차 지지율이 지금 많이 빠진 상황인데요. 대구경북이 14.2%였고 부정평가가 80.4%, 10명 중에서 8명이 잘 못한다라는 의견을 나타내고 있고요.

(그래픽=리얼미터 측 제공)(그래픽=리얼미터 측 제공)
◇ 김현정> 대구경북에서도 지지율이 14%밖에 안 나왔어요?

◆ 이택수> 그렇습니다. 대전충청이 16.7%로 그다음으로 좀 높은 편이었고 나머지 지역들은 대부분 한 자릿수로 떨어졌는데요. 부산, 울산, 경남, 경기, 인천, 광주, 전라 다 한 자릿수로 떨어진 상황이고 20대는 1.6%가 긍정평가, 89.1%가 부정평가였습니다.

(사진=자료사진)(사진=자료사진)
◇ 김현정> 1.6%요?

◆ 이택수> 네. 30대는 3.1%의 긍정평가, 93.7%의 부정평가. 40대도 그렇습니다. 7.7%의 긍정평가, 부정평가가 90.7%로 나타났습니다.

◇ 김현정> 대통령 지지도가 그렇고요. 정당지지도도 꽤 출렁였을 것 같은데요?

◆ 이택수> 그렇습니다. 새누리당의 낙폭이 굉장히 큰데요. 새누리당이 지금 계속 박근혜 대통령 지지와 같이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대비 5%포인트 빠진 20.7%로 2위로 내려앉았고요. 민주당 지지율이 2.3%포인트 오르면서 33.5%로 오차범위를 훨씬 넘는 순위로 민주당이 새누리당을 크게 앞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 김현정> 국민의당은요?

◆ 이택수> 국민의당이 또 많이 올랐습니다. 반사이익을 취한 것처럼 보이는데요. 16.7%였습니다. 새누리당과 지지율이 오차범위 내로 좁혀져서 20.7:16.7. 4%포인트 격차로 좁혀진 상황입니다.

◇ 김현정> 정의당까지 볼까요?

◆ 이택수> 정의당도 0.9%포인트 오른 5.4%를 기록했습니다.

(그래픽=리얼미터 측 제공)(그래픽=리얼미터 측 제공)
◇ 김현정> 다시 한 번 말씀드리죠. 민주당 33.5, 새누리당 20.7. 국민의당 16.7, 정의당 5.4. 이렇게 해서 민주당과 새누리당이 순위 바뀌는 정도가 아니라 격차도 상당히 벌어진 거군요?

◆ 이택수> 2, 3위가 지금 바뀔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습니다.

◇ 김현정> 국민의당과 새누리당의 자리도 바뀔 가능성까지요? 그러네요, 진짜 20.7, 16.7이면 큰 차이가 안 나요.

◆ 이택수> 그렇습니다. 새누리당 지지층이 많이 이탈하면서 민주당으로도 갔지만 국민의당 지지층으로도 이탈한 것으로 보입니다.

◇ 김현정> 그래서 안철수 전 대표가 ‘하야하십시오’ 이런 기자회견을 전격적으로 연 것도 이런 바탕도 있겠네요. 그러면 보통 정당지지도와 함께 가는 게 대선 후보 지지도 아닙니까? 이쪽에는 어떤 변화가 있습니까?

◆ 이택수> 여기도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요. 문재인 전 대표가 20.9%로 1위로 올라섰고 반기문 총장이 16.5%로 지난주 대비 4.4%포인트 하락한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그래서 오차범위 내이기는 합니다마는 지금 격차가 굉장히 줄어들었고요. 그다음에 안철수 전 대표는 횡보했습니다. 10.3%. 그다음에 이재명 성남시장이었는데 9.7%. 지난주 대비 3.8%포인트나 오르면서 안철수 전 대표를 바짝 쫓고 있는 분이 이재명 성남시장인데요.

◇ 김현정> 이재명 시장이 일주일 사이에 3%가 넘게 올랐어요?

◆ 이택수> 사실 탄핵, 하야 이 얘기를 가장 먼저 꺼낸 잠룡이 이재명 시장입니다.

◇ 김현정> 그리고 토요일 집회에 잠룡들 아무도 안 나갔는데 거기도 나갔죠.

◆ 이택수> 그다음에 박원순 시장도 같은 주장을 했고 어제 안철수 전 대표가 마찬가지로 탄핵, 하야 기자회견을 했는데요. 가장 먼저 치고 나간 이재명 시장 지지율의 상승이 좀 커보이고요. 안철수 전 대표도 일간으로는 어제도 좀 올랐습니다마는 월화에는 좀 지지율이 하락한 측면이 있었기 때문에 횡보한 것으로 나타났고요. 그다음에 5위가 안희정 지사. 4.3%로 나타났습니다.

◇ 김현정> 지금 반기문 총장이 정확히 아까 몇 퍼센트라고 하셨죠?

◆ 이택수> 반기문 16.5%였고요. 문재인 전 대표가 1위였습니다. 20.9%였습니다.

◇ 김현정> 여기도 큰 변화가 있는 거네요. 대통령 지지도가 떨어져도 반기문 지지도는 그래도 떨어지기는 해도 1위 자리를 지켰는데요.

◆ 이택수> 그리고 낙폭도 크지 않았었는데 이번 주는 낙폭도 굉장히 같이….

◇ 김현정> 순위도 완전히 바뀌어버린. 문재인 20.9, 반기문 16.5. 어떻게 조사하셨어요?

◆ 이택수> 이번 주중집계는 2016년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3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8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과 스마트폰 앱, 그다음에 유무선 RDD, ARS 방식 혼용이었습니다. 유선 8, 무선 2의 비율이었고요. 응답률은 10.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플러스마이너스 2.5%였습니다.

◇ 김현정> 지금 이런 추이들 청와대에서 감안해야 할 텐데 말이죠. 이택수 대표 수고하셨습니다.

◆ 이택수> 네, 감사합니다.

◇ 김현정> 여론이었습니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24 정치 '비선실세' 최순실 결국 구속..국정농단 수사 속도(상보) 뉴스1 2016.11.03 335
923 정치 "진짜 보도해야 할 건 '박 대통령의 7시간'" 노컷뉴스 2016.11.03 402
922 정치 [단독] "朴 대통령, 호텔서 재벌회장들 만나 미르·K스포츠재단 기부 요청" 국민일보 2016.11.03 501
921 정치 朴대통령, 내일 오전 대국민담화.."檢조사 수용·진솔한 사과"(종합) 연합뉴스 2016.11.03 459
920 정치 심상치 않은 이재명 바람.. 일시적인가 탄력 받았나 한국일보 2016.11.03 553
919 정치 靑인사수석 "김병준 내정자가 내치 전담? 공식입장 아냐" 뉴시스 2016.11.02 482
918 정치 '인선 파동' 무너진 보좌라인..朴대통령에 누가 조언하나 연합뉴스 2016.11.02 485
열람중 정치 [여론] 새누리 제3당 되나 "지지율 20% 턱걸이" 노컷뉴스 2016.11.02 512
916 정치 최순실 "태블릿PC 내 것 아냐..안종범도 몰라" 연합뉴스 2016.11.01 586
915 정치 박원순 "나라를 이 지경으로 만들고..박 대통령 물러나라" 노컷뉴스 2016.11.01 541
914 정치 野 3당 "개각 인정못해"..김병준 등 청문회 전면 거부키로 연합뉴스 2016.11.01 498
913 정치 靑개각, 집권여당도 몰랐나..'말끝흐린'이정현 이데일리 2016.11.01 528
912 정치 [취재파일] 정치인 조윤선 "대통령과는 공적인 관계였던 것 같다" SBS 2016.11.01 532
911 정치 한국스키의 레전드 허승욱 "장시호의 장난질, 자다가도 벌떡" 노컷뉴스 2016.11.01 696
910 정치 朴대통령이 전격 내놓은 '김병준 책임총리'..기로에 선 정국 연합뉴스 2016.11.01 492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