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치 않은 이재명 바람.. 일시적인가 탄력 받았나

최순실 게이트로 출렁이는 차기 대선지형에서 ‘이재명 바람’이 심상치 않다. 야권 잠룡 중 가장 먼저 대통령 하야를 주장한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은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처음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을 제친 데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의 지지율까지 위협하고 있다.

이 시장은 3일 리얼미터의 11월 1주차(10월 31일~11월 2일) 여론조사에서 9.7%를 기록,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4위를 차지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안 전 대표에 이은 순위다. 민주당 내에선 2위, 안 전 대표(10.3%)와는 박빙의 격차를 보이는 등 이른바 유력주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이 시장은 지난달 24일(5.3%)과 31일(5.9%)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에서도 본인의 지지율을 계속 경신했다.

2017 도전하는 리더들, 시대정신을 말하다. 성남시청에서 이재명 성남시장. 20160811. 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2017 도전하는 리더들, 시대정신을 말하다. 성남시청에서 이재명 성남시장. 20160811. 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이 시장의 약진은 ‘최순실 이슈’에 적극 대응하면서 두드러졌다는 평가다. 그는 지난달 26일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주장한 후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 참석하는 등 집중 공세를 퍼붓고 있다. 이 시장은 이날도 “이제 박 대통령은 하야 아닌 탄핵이다. 새누리당은 수습 아닌 해체”라며 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윤희웅 오피니어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야권 1위 후보인 문 전 대표의 중도전략으로 이른바 ‘진보 공백’이 생긴 것이 진보적 목소리를 내는 이 시장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면서도 “추후 대중적인 지지율 확보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시장의 ‘진보 투사’ 이미지만으로는 진보적 유권자가 아닌 중도ㆍ보수층 유권자까지의 포섭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한편 최순실씨 국정농단 의혹의 여파로 각 정당의 지지율 역시 흔들리고 있다. 새누리당의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5%포인트 하락해 20.7%로 2위로 내려앉았다. 반면 민주당 지지율은 2.3%포인트 오른 33.5%로 새누리당과 격차를 크게 벌렸다. 국민의당 역시 16.7%로 새누리당을 오차 범위 내로 추격하는 등 새누리당 지지층의 이탈이 가시화되고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 싸움닭 이재명의 ‘꼬리를 잡아 몸통 흔들기’는 성공할까(http://hankookilbo.com/v/9399bf8d2f1847f3974a31e085a52f47)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33 정치 '비선실세' 최순실 결국 구속..국정농단 수사 속도(상보) 뉴스1 2016.11.03 382
632 정치 "진짜 보도해야 할 건 '박 대통령의 7시간'" 노컷뉴스 2016.11.03 460
631 정치 [단독] "朴 대통령, 호텔서 재벌회장들 만나 미르·K스포츠재단 기부 요청" 국민일보 2016.11.03 574
630 정치 朴대통령, 내일 오전 대국민담화.."檢조사 수용·진솔한 사과"(종합) 연합뉴스 2016.11.03 530
열람중 정치 심상치 않은 이재명 바람.. 일시적인가 탄력 받았나 한국일보 2016.11.03 628
628 정치 靑인사수석 "김병준 내정자가 내치 전담? 공식입장 아냐" 뉴시스 2016.11.02 555
627 정치 '인선 파동' 무너진 보좌라인..朴대통령에 누가 조언하나 연합뉴스 2016.11.02 557
626 정치 [여론] 새누리 제3당 되나 "지지율 20% 턱걸이" 노컷뉴스 2016.11.02 581
625 정치 최순실 "태블릿PC 내 것 아냐..안종범도 몰라" 연합뉴스 2016.11.01 667
624 정치 박원순 "나라를 이 지경으로 만들고..박 대통령 물러나라" 노컷뉴스 2016.11.01 613
623 정치 野 3당 "개각 인정못해"..김병준 등 청문회 전면 거부키로 연합뉴스 2016.11.01 581
622 정치 靑개각, 집권여당도 몰랐나..'말끝흐린'이정현 이데일리 2016.11.01 601
621 정치 [취재파일] 정치인 조윤선 "대통령과는 공적인 관계였던 것 같다" SBS 2016.11.01 613
620 정치 한국스키의 레전드 허승욱 "장시호의 장난질, 자다가도 벌떡" 노컷뉴스 2016.11.01 776
619 정치 朴대통령이 전격 내놓은 '김병준 책임총리'..기로에 선 정국 연합뉴스 2016.11.01 557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