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현장 분석] 신태용의 변형 3백, '우승후보' 아르헨 격침시키다

인터풋볼 0 159 2017.05.23 07:13

[인터풋볼=전주] 정지훈 기자= 신태용 감독의 전술적인 승리다. 신태용 감독이 아르헨티나전 맞춤 전술인 변형 3백으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격침시켰고, 일찌감치 16강을 확정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코리아`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승우, 백승호의 득점포에 힘입어 아르헨티나를 2-1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연승과 함께 16강을 조기에 확정했다.

# 아르헨 맞춤 변형 3백, 신태용 감독의 승부수

이미 예견됐던 3백이었다. 신태용 감독은 막강한 화력을 자랑하는 아르헨티를 맞이해 최종 모의고사 파트너로 `남미 최강` 우루과이를 선택했다. 남미예선에서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우루과이는 최적의 스파링 파트너였고, 이 평가전을 통해 아르헨티나전 해법을 찾았다.

바로 변형 3백이었다. 그동안 신태용 감독은 주로 4-1-4-1 또는 4-2-3-1 포메이션을 사용해 짜임새 있는 공격력을 보여줬는데 지난 우루과이전에서는 변형 3백을 사용해 아르헨티나를 대비했다. 인상적이었다. 당시 한국은 안정적인 수비를 구축하는 동시에 날카로운 역습을 시도했고, 2-0 완벽한 승리를 따내며 기대감을 높였다.

신태용 감독도 자신감을 찾았다. 우루과이전후 신태용 감독은 "승리라는 결과를 챙겨 만족스럽다. 앞으로 포백과 스리백을 혼용할 생각이다. 남미팀의 공격적인 플레이를 고려해 스리백을 들고 나왔는데, 선수들이 굉장히 잘 해줬다. 선수들의 이해도가 좋았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붙은 것이 가장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 남미 예선 1위 팀인데, 대등하게 경기하면서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 가장 큰 소득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아르헨티나전 승리를 다짐했다.

역시 변형 3백을 들고 나왔다. 1차전과는 확 달라진 선발 라인업이었다. 3-4-3 포메이션을 사용한 한국은 이승우, 조영욱, 백승호가 공격진에서 호흡을 맞췄고, 윤종규, 이상헌, 이진현, 이유현이 중원을 구축했다. 3백은 이상민, 김승우, 정태욱이 나섰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유기적인 호흡을 자랑했고, 특히 3백의 호흡이 빛났다. 3백의 중앙에 위치한 김승우가 공격을 할 때는 중원까지 전진해 경기를 풀어갔고, 수비시에는 3백을 구성하며 상대의 공격을 차단했다. 여기에 좌우 측면 윙백들도 공수 모두에 기여하며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 `40m 돌파골` 이승우, 슈퍼스타의 등장과 조영욱의 투지

경기 초반의 주도권은 아르헨티나가 잡았다. 아르헨티나는 짧은 패스 플레이와 개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국의 3백을 공략했고, 몇 차례 찬스를 잡기도 했다. 위기 뒤에 기회가 오는 법. 한국에는 슈퍼스타 이승우가 있었다. 환상적인 40m 돌파골이었다. 전반 18분 조영욱의 패스를 받은 이승우가 하프라인 근처부터 치고 들어갔고, 개인기술로 수비수를 따돌린 다음 감각적인 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역시 이승우는 슈퍼스타의 자질을 갖추고 있었다. 팀이 위기에 빠진 순간, 슈퍼스타의 기질을 발휘했고, 환상적인 돌파골로 경기장의 분위기를 확 바꿔놓았다. 이후 이승우가 공을 잡으면 관중들은 뜨거운 환호를 보냈고, 짜릿짜릿할 정도로 경기장을 뜨겁게 달궈놓았다.

한국이 주도권을 잡기 시작했다. 결국 추가골이 터졌다. 이번에는 조영욱의 투지가 빛났다. 전반 39분 후방에서 김승우의 롱패스를 조영욱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헤딩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골키퍼가 조영욱을 몸으로 덮쳤고, 결국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후 후반 42분 백승호가 오른발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백승호의 골로 기록됐지만 조영욱의 투지가 빛났던 장면이었다.

# 아르헨의 추격골, 분위기 반전시킨 신태용의 용병술

역시 아르헨티나는 만만치 않았다. 한국이 전반에만 2골을 기록하며 손쉽게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아르헨티나는 후반 시작과 함께 토레스, 만시야 투입하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결국 아르헨티나의 추격골이 나왔다. 후반 5분 중원에서 연결된 패스를 토레스가 받아 침투했고, 정교한 슈팅으로 만회골을 기록했다.

신태용 감독이 빠른 결단을 내렸다. 중원 싸움에서 밀린다고 판단한 신태용 감독은 후반 7분 이승모를 투입하며 중원을 강화했고, 수비력에 초점을 맞췄다. 성공적이었다. 한국은 중원을 강화하며 중원 싸움에서 밀리지 않았고, 후반 20분에는 교체 투입된 이승모가 결정적인 중거리 슈팅을 기록하기도 했다.

신태용 감독의 용병술은 뛰어났다. 백승호가 후반 들어 체력적인 문제를 드러내자 후반 27분 임민혁을 투입하며 2선을 강화했고, 후반 막판에는 공격수 하승운까지 투입했다. 보통 이기고 있을 때 수비수를 투입하기 마련이지만 신태용 감독은 공격이 최선의 방어라는 것을 증명하듯이 수비수를 투입했고, 결국 승리를 따내며 자신의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Comments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