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약속 내팽개친 유한킴벌리..들통난 생리대 가격 꼼수

연합뉴스TV 0 29

[뉴스리뷰]

[앵커]

국내 생리대 시장 점유율 1위인 유한킴벌리는 지난해 가격을 올린 신제품을 내놨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당시 유한킴벌리는 기존 제품도 원래 가격대로 계속 생산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지난 1년 동안 기존 제품은 거의 생산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실상 가격이 인상된 신제품만 유통되고 있어 '꼼수 인상'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보윤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유한킴벌리가 기존 생리대 제품과 신제품을 동시에 생산하겠다고 한 지 한 달 뒤의 재고표입니다.

그런데 기존 제품들만 재고가 없는 것으로 나옵니다.

<유한킴벌리 대리점 관계자> "장치산업이기 때문에 이렇게 재고가 없는 경우는 없어요. 생산을 하지 않았다는 얘기죠, 일부러."

기존 제품과 지난해 새로 내놓은 신제품입니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 기존 제품은 시장에서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실제로 본사가 가격을 올린 신제품 출시 이후, 가격을 동결했던 기존 제품을 거의 생산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내부 자료를 통해 확인됐습니다.

연합뉴스TV가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생산된 기존 제품은 10여종 가운데 한 제품 뿐이었고 그것도 200박스에 그쳤습니다.

하지만 신제품의 경우 1만6천 박스가 생산돼 대조적인 모습입니다.

본사가 비싼 신제품만 시장에 남기는 식으로 제품 가격을 올렸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유한킴벌리 측은 애초부터 기존 제품 전부가 아닌 소비자가 많이 찾는 두 종류만 생산하는 계획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존 제품은 재고가 충분해 생산할 필요가 없었을 뿐이라며 수요에 맞춰 공급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기존 제품의 재고량이나 공급 비중 등은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꼼수 인상' 의혹을 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87 사회 '목줄'도 없이 달려든 개..CCTV 속 사고 당시 상황은? JTBC 2시간전 9
8386 사회 5살 어린이 납치해 숨지자 사체 유기한 20대 구속(종합) 연합뉴스 2시간전 9
8385 사회 대낮 청주 도심서 칼부림..일대 아수라장 뉴스1 2시간전 7
8384 사회 '헉' 소리 나온 성폭력전담판사의 발언, 이유가 있었다 오마이뉴스 2시간전 7
8383 사회 [채널A단독]'성매매 소굴' 1000번 경고해도 속수무책 채널A 2시간전 7
8382 사회 감자에 이어 우유병까지..위험천만한 고층 투척 YTN 2시간전 7
8381 사회 '어렵게 환자 생명 살려냈는데..' 고발당하는 응급구조사 SBS 2시간전 6
8380 사회 의사협회 "문재인케어 저지위한 집단행동"..11월 궐기대회 예고 뉴스1 2시간전 7
8379 사회 [단독] "강동성심병원, 임금 240억 체불"..검찰 수사 착수 JTBC 2시간전 6
8378 사회 "한 보루 주세요" 가격 인상 앞두고 사재기 조짐 채널A 2시간전 7
8377 사회 文 대통령이 작심하고 띄운 '천무', 국내선 성능시험도 못해 한국일보 12시간전 3
8376 사회 최태원 SK회장 장녀 윤정씨, 오늘 벤처기업인과 결혼 뉴시스 12시간전 4
8375 사회 '한일관' '프렌치불독' '패혈증'.. 궁금증 셋 머니투데이 12시간전 4
8374 사회 세월호 유가족에 "죽은 딸 팔아 출세" 막말 배화여대 학과장 뉴스1 12시간전 4
8373 사회 [취재파일] 101대대 일지에 '광주'는 없었다..스러지는 5·18 출격대기설 SBS 12시간전 3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