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올라서" 해고 위기 내몰린 아파트 경비원들

SBS 0 15

<앵커>

정부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6.4%, 대폭 올렸습니다. 근로자들 지금보다 잘 살게 해주겠다는 취지인데, 거꾸로 일부 아파트 경비원들이 직장을 잃게 생겼습니다.

이 역설적인 상황을 안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아파트 경비실 바로 앞에 공고문이 붙어 있습니다. 내년부터 최저임금이 올라 경비원 수를 줄여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아파트 경비원 : 최저임금, 이게 나올 때마다 우리를 조이는 역할을 하는 것 같아요. '나부터 그만둘까' 그런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1천6백여 세대의 이 아파트 단지의 경비원은 34명, 입주민 대표 측은 내년 최저임금이 인상되면 경비용역비로만 세대별로 월 5천 원씩 관리비가 늘어난다며 경비원 9명을 줄이겠다는 입장입니다.

[입주자 대표회의 부회장 : (관리비가) 1천 원만 올라도 (주민들이) 와서 따지고 항의해요. 그럼 만약에 (최저임금을) 1만 원으로 올리게 되면… 감당 못 한다고.]

부담이 조금 늘더라도 해고는 안 된다는 목소리도 없지 않습니다.

[입주민 : 우리가 사실 조금 벌어도 조금씩 나눠 먹고, 많이 벌면 많이 나눠 먹고. 그게 더불어 세상이잖아요.]

예상됐던 최저임금 인상의 부작용인 만큼 대책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안진걸/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 : 영세사업장에 대해서 정부에서 최저임금 인상분을 지원하기로 검토한 것처럼 사회적으로 대책을 함께 세울 수 있는지 검토하고.]

한편에선 경비원 같은 노인층 일자리 감소를 막기 위해 최저임금 인상 적용을 직종별로 차등 적용하는 방안도 제시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하 륭, 영상편집 : 정성훈) 

안상우 기자ideavator@s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77 사회 "빨갱이가 어딜" 막무가내 박사모..반올림의 눈물 쿠키뉴스 10시간전 4
7776 사회 김장겸 MBC 사장 "퇴진은 없다".. 노조 내일부터 총파업 투표 경향신문 10시간전 4
7775 사회 '상복' 입고 들어갔던 한명숙 그 옆에서 참담했던 문재인의 얼굴 오마이뉴스 10시간전 4
7774 사회 "전화 오지 않게 해달라"최경환 공판서 일침 날린 재판장 중앙일보 10시간전 4
7773 사회 한명숙 전 총리 출소 현장..지지자·취재진·박사모 뒤섞여 아수라장 뉴스1 10시간전 4
7772 사회 대구외대·한중대도 퇴출된다..문 닫는 11·12번째 대학 뉴스1 10시간전 4
7771 사회 변속기 탓에.. 창고 방치된 K2흑표전차 몸통 문화일보 10시간전 4
7770 사회 中, 이번엔 "에너지 많이 쓴다" 롯데마트서 발전기 몰수 연합뉴스 10시간전 5
7769 사회 [단독 인터뷰]안철수 "박원순 서울시장에 양보 요구는 '너무 앞서간 얘기'" 헤럴드경제 10시간전 4
7768 사회 정부에 밉보였나..71억원 세금 폭탄 맞은 캄보디아 신문사 연합뉴스 10시간전 5
7767 사회 [날씨] 내일 '처서' 전국 비..수도권 ·영서 200mm 호우 YTN 24시간전 4
7766 사회 이번엔 수입 돼지고기?..'E형 간염' 주범 파문 MBC 24시간전 4
7765 사회 집 가려면 주차장으로..'1층에 출입구 없는' 황당 아파트 SBS 24시간전 5
7764 사회 마크롱 부인, 공식 퍼스트레이디의 꿈 물거품 동아일보 24시간전 5
7763 사회 이은재 의원 불난 데 기름 부은 꼴? 빗발치는 조사요구 헤럴드경제 24시간전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