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中톈진항 피해 최대 1천600여억 이를듯

제네시스 등 4천여대 야적장 있어…전액 보험 처리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중국 톈진(天津)시 빈하이(濱海)신구 탕구(塘沽)항 대형 폭발사고로 현대자동차가 최악의 경우 최대 1천600여억원의 피해를 봤을 것으로 추산됐다.

폭발 사고가 난 톈진항 야적장이 초토화되면서 현대차뿐만 아니라 르노, 폭스바겐 등도 차량 대부분이 훼손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폭발 사고가 발생한 12일 톈진항 야적장에 자동차 운반선에서 내려놓은 4천여대의 차량을 주차해놓고 있었다.

20150814074102268nomc.jpg中톈진항 폭발로 차량 수천대 불타  (AP=연합뉴스) 지난 12일(현지시간) 심야에 중국 톈진항에서 발생한 초대형 폭발사고로 야적장에 주차돼 있던 신차들이 불에 타 새까만 잔해만 남아 있다.中톈진항 폭발로 차량 수천대 불타 (AP=연합뉴스) 지난 12일(현지시간) 심야에 중국 톈진항에서 발생한 초대형 폭발사고로 야적장에 주차돼 있던 신차들이 불에 타 새까만 잔해만 남아 있다.중국 동북부 톈진(天津)항에서 지난 12일 오후 11시30분(현지시간)께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한 사고 당시의 참혹했던 모습 (웨이보 캡처)중국 동북부 톈진(天津)항에서 지난 12일 오후 11시30분(현지시간)께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한 사고 당시의 참혹했던 모습 (웨이보 캡처)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인 오토모티브뉴스는 NBC 뉴스 등을 인용해 현대기아차 4천대와 르노 1천500대가 파손됐으며, 르노의 경우 피해 차종이 중국에서 팔리는 가장 저렴한 모델임에도 도매가로만 따져도 1억2천만 위안(한화 218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폭스바겐도 이번 폭발 사고로 2천750대가 불탔으며 도요타도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의 경우 대부분 중국 현지 합작법인인 베이징 현대에서 생산해 중국에서 판매한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베이징현대에서 만들지 않는 고급 차종을 중국으로 수출한다. 이 때문에 당시 야적장에는 한국에서 들여온 제네시스, 에쿠스, 카니발 등 평균 4천만원 정도 되는 고급 차량이 대부분 세워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에서 중국으로 직접 수출하는 현대차는 제네시스 등 모두 비싼 차들이다"면서 "당시 야적장에 쌓아진 차들이 모두 피해를 봤다고 가정하면 최대 1천600여억원 정도의 피해 추산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중국 정부가 조사하는 중이라 정확한 현황 파악은 어렵지만 폭발 규모나 사진 등을 볼 때 현대차도 적지 않은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으로 들여온 현대차의 야적장이 화재 현장 근처에 있어 피해를 봤다"면서 "정확한 피해를 파악하는 데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현대차는 톈진항 야적장의 차량에 대해 보험을 들어 전액 보상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선박 및 해상 보험은 보통 배가 침몰하거나 선박 인도 도중 문제가 생기면 보상을 받는데 야적장에 있는 차량 또한 인도가 이뤄지기 전이라는 점에서 보험 보상 대상에 포함되는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폭발 사고와 관련해 훼손 차량은 전액 보험 처리가 되기 때문에 실질적인 손해는 없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 2004년 수출용 자동차 1천58대를 수송하던 자동차 운반선이 싱가포르 해협 통과 중 대형 유조선과 충돌해 침몰하는 사고도 겪은 바 있다. 당시 114억원의 피해를 봤으나 현대해상의 보험에 가입돼 있어 전액 보상을 받았다.

차량 훼손에 따른 고객 인도 지연 우려에 대해서도 현대차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해당 차량들에 대해 충분한 재고가 남아있기 때문에 중국 고객에게 적기에 인도하는데는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국까지는 운송 기간 또한 하루 밖에 걸리지 않을 정도로 짧다는 점도 장점이다.

president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135 국제 브렉시트, 1930년대 '세계대공황' 때와 닮아갈까 경향신문 2016.06.26 3367
19134 정치 장준하 장남 "박근령, 아버지 박정희에 세뇌돼 뼛속까지 친일" 한겨레 2015.08.16 3362
19133 사회 청량리 588 "이대로는 문 못 닫아" 파이낸셜뉴스 2016.01.26 3338
19132 경제 한류 열풍, 캐나다·인도 뜨고 일본·이란 지고 세계일보 2016.04.10 3336
19131 사회 ["수상쩍다 직감" 친딸 암매장사건 세상에 알린 女공무원] 뉴시스 2016.03.19 3332
19130 사회 미성년 스와핑까지 유혹하는 '소라넷'..폐지청원 6만 돌파 뉴스1 2015.11.13 3329
19129 IT/과학 "직업란에 당당히 'BJ'라고 쓴다" 아이뉴스24 2015.12.25 3319
19128 정치 [권홍우 기자의 군사·무기 이야기] 한국군 전차 개발 능력이 사라진다 서울경제 2016.02.11 3310
19127 정치 "우릴 열받게 한 새누리당 현수막들" 네티즌 부글부글 국민일보 2015.10.14 3301
19126 국제 유혈사태 부른 베이루트 '쓰레기 대란'..시민들 불만 폭발 연합뉴스 2015.08.23 3267
19125 사회 현 중1, 고1 때 문·이과 구분없이 '7개 공통과목' 필수로 배운다 한국경제 2015.09.22 3261
19124 경제 [단독] 이건희, 스스로 숨쉬고 콜레스테롤 정상이지만.. 국민일보 2016.05.08 3245
19123 IT/과학 SKT 영업정지 직전 번호이동 싹쓸이..불붙은 쟁탈전(종합) 연합뉴스 2015.09.30 3199
19122 IT/과학 [단독] 삼성전자, 20만원대 초저가폰 'J3' 국내에 출시..'출시와 동시에 공짜폰?' 조선비즈 2016.04.26 3178
19121 사회 대한민국 육군 대령의 끝없는 '수난' 시사저널 2015.08.27 3171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