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플러스] 싼타페 사고..실험으로 확인된 '급발진 정황'

[앵커]

지난해 8월 부산에서 있었던 싼타페 차량 사고, 기억하시는지요. 운전자를 빼고 나머지 가족 4명이 숨졌고, 유족은 급발진을 주장했습니다. 한 대학 연구팀이 유족 변호인 측의 의뢰로 정밀 실험을 통한 감정서를 내놨습니다. 결론은 '급발진으로 볼 수 있다'는 소견인데. 처음으로 나온 사례라 논란이 일것으로 보입니다.

박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만큼 부서진 차량.

사고 직전 블랙박스에는 긴박했던 순간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차가 왜 이러지? 아이고, 아이고. 아기, 아기.]

결국 트레일러를 들이받은 뒤에야 차는 멈춰 섰습니다.

운전자 한무상 씨를 제외한 부인, 딸, 3살, 생후 3개월 외손자 2명까지 모두 4명이 사망했습니다.

한 씨는 사고 직후부터 급발진을 주장했습니다.

[한무상/사고 차량 운전자 : 차가 갑자기 막 소리가 나더라고. 그래서 브레이크에 발을 올리고 밟고. RPM을 보니까 RPM이 최고로 올라가더라고…]

7월에는 제조사인 현대차와 부품사 보쉬코리아에 100억 원대 민사 소송도 제기했습니다.

한국폴리텍대학 부산캠퍼스에 의뢰한 정밀 감정서를 JTBC가 입수했습니다.

사고 차량의 인젝터, 고압연료펌프, 터보 차져를 가져다 재현 실험을 했습니다. 사고뒤 남은 엔진오일도 그대로 재활용했습니다.

여기에 동일 모델 엔진을 사용해 사고 차량과 똑같은 환경을 구현했다는 설명입니다.

그리고 시동을 걸었습니다.

2분 여가 지나자, 2000RPM 이던 회전수가 5000RPM까지 치솟습니다.

이후에도 급가속 현상이 계속됐고 키를 뽑은 뒤에도 엔진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연구팀은 비정상적으로 양이 늘어나 있던 엔진오일에 주목했습니다.

적정량 4L인데 차량에는 사고뒤에도 7L가 여전히 남아 있었습니다.

고압연료펌프 결함으로 경유가 흘러 엔진 오일과 섞였다는 분석입니다.

[류도정/한국폴리텍대학 부산캠퍼스 자동차과 교수 : 경유가 섞인 엔진오일이 터보차져를 통해서 흡기 계통으로 빨려 들어가서, 그것으로 인해서 엔진 급가속이…]

[김필수/대림대 자동차과 교수 : 핵심 부품들을 모아서 재현을 했다는 것은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현대차는 사고 이전부터 해당 차량의 고압연료펌프에 대해 무상수리를 해왔습니다.

사실상 결함은 인정해 왔던 겁니다.

당시 무상수리가 아닌 리콜를 실시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제조사는 제조사대로 무책임하고 부도덕적인 행태를 보인 것 자체가 문제고, 정부 당국도 이 부분에 대한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죠.]

현대차 측은 해당 감정서와 관련해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인 만큼 감정 결과를 포함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교통안전공단에 접수된 급발진 의심 사고 건수는 500건이 넘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손해배상 소송에서 급발진이 인정된 경우는 단 한 번도 없습니다.

자동차의 결함 여부를 피해자가 입증해야 하는 구조가 원인입니다.

사고 당시 한무상 씨 가족은 나들이를 가던 길이었습니다.

[우리 00, 내년 이맘때쯤이면 걷겠네. 따박따박 걷지.]

하지만 예상치 못한 사고로 한 씨는 모든 걸 잃었습니다.

[한무상/사고 차량 운전자 : 저는 그렇다 치고…]

급발진 등 차량 결함 의심 사고에서 피해자들은 사고 책임을 전적으로 입증해야 합니다.

[최모 씨/유가족 : 시작이 너무 힘들었어요, 시작이. 아무도 제시해주는 사람도 없고, 어디 무슨 단체도 없고, 연락 오는 곳도 없고, 연락할 곳도 없고…]

한 씨와 현대차 및 보쉬코리아의 손해배상 소송은 다음달 첫 공판이 열릴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김태헌· 이주현,영상편집 : 김동훈)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67 사회 중국서 승객이 또 항공기 엔진에 동전 던져 운항 중단돼 연합뉴스 22시간전 5
8366 사회 영국서 한국인 유학생 인종차별 폭행당해(종합) 연합뉴스 22시간전 3
8365 사회 막말 그만하시고..작가님, 제발 집에 좀 보내주세요 한겨레 22시간전 5
8364 사회 "'호스피스 100일' 촬영 하루만에 내 오만함 깨졌다" 한겨레 22시간전 6
8363 사회 제21호 태풍 란, 22일 일본 남부에 접근.."폭우 우려" 뉴시스 22시간전 5
8362 사회 OLED vs QLED 주도권 다툼 다시 가열 세계일보 22시간전 3
8361 사회 무작정 예약해놓고 '노쇼'..업체엔 손해, 고객들엔 민폐 SBS 22시간전 4
8360 사회 [알쏭달쏭+] 사후세계 존재?.. "사망 뒤에도 일정시간 의식 존재" 서울신문 22시간전 4
8359 사회 에이즈(AIDS), 모기 키스 면도기 식기공유.. 감염 된다 안된다 OX? YTN 22시간전 3
8358 사회 [단독] '2000억' 연체에도 6년 만기 연장.. 수상한 대출 사고 세계일보 22시간전 6
8357 사회 [단독] "퇴근후 단둘이 파티가자"..KTX 여승무원 성추행 은폐 노컷뉴스 1일전 3
8356 사회 [단독] 수공, 뒤늦은 양심 고백?.."4대강 사업, 국민적 심려 끼쳐 반성" 경향신문 1일전 4
8355 사회 부산서 에이즈 감염 20대 여성, 남성 10~20명과 성매매 뉴시스 1일전 7
8354 사회 '학교는 뭘 했길래' 초등 2년생들이 후배 여학생 집단 괴롭힘 연합뉴스 1일전 5
8353 사회 최순실 "정신적 고문해 웜비어 같은 상태"..진단서 제출 뉴스1 1일전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