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가 말하는데!"..日열도, 스모 요코즈나 '맥주병 폭행' 시끌

연합뉴스 0 41 2017.11.14 20:45
(후쿠오카 교도=연합뉴스) 일본 후쿠오카(福岡)현 후쿠오카시민들이 대형 TV를 통해 방송되는 스모(相撲·일본 씨름)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 하루마후지(日馬富士·33) 선수의 맥주병 폭행 소식을 지켜보고 있다. choinal@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열도가 요즘 유명 스모(相撲·일본 씨름) 선수의 '맥주병 폭행' 사건으로 시끌시끌하다.

문제의 인물은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 하루마후지(日馬富士·33) 선수다.

15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몽골 출신인 그는 지난달 26일 저녁 돗토리(鳥取)현에서 동료 및 후배 선수들과 술자리를 가졌다.

술자리에는 몽골출신 요코즈나인 하쿠호(白鵬·32), 가쿠류(鶴龍·32) 등 10명 안팎이 참석했다. 몽골 출신 다카노이와(貴ノ岩·27)도 자리를 함께 했다.

문제는 이들이 1차 술자리를 끝낸 뒤 2차로 옮기면서 발생했다.

술에 취한 하루마후지가 후배들에게 "선배들에게 제대로 인사를 하지 않는다"는 등 주의를 주는 사이에 다카노이와의 스마트폰이 울린 것이다.

다카노이와가 스마트폰을 꺼내는 순간 하루마후지가 테이블 위에 있던 맥주병을 집어들어 머리를 가격한 것이다.

하루마후지는 "선배가 말하는데…"라고 화를 내며 다카노이와에게 달려가 20~30차례에 걸쳐 주먹다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동료 선수들은 "워낙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어서 막을 틈도 없었다"고 말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후배 선수에게 맥주병으로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는 일본 스모(相撲·일본 씨름)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 하루마후지(日馬富士·33) 선수. 2017.11.15 choinal@yna.co.kr

하루마후지는 하쿠오, 가쿠류 등이 만류하자 이들을 밀쳐내며 "너희들이 제대로 지도하지 않아서 그렇다"고 화를 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피해자인 다카노이와는 지난달말 경찰에 하루마후지를 폭행 혐의로 신고했다. 그는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하루마후지는 지난 14일부터 대회 출전을 포기했으며 공개 사과했다.

일본 스모협회는 당사자 및 술자리 참석 선수들을 상대로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협회는 조사 결과에 따라 강한 수위의 징계를 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일본 언론은 하루마의 폭행 사실이 공개된 전날부터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요미우리, 아사히 등 주요 언론도 1면과 사회면은 물론 사설을 통해서까지 이 소식을 전했다.

스모는 일본의 국기(國技)인데다, 요코즈나는 스모 선수에게 최고의 명예이자 일본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공인(公人)으로 여겨진다.

요미우리신문은 사설에서 "요코즈나의 품격은 어디로 갔느냐", 마이니치신문도 사설에서 "요코즈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후쿠오카 교도=연합뉴스) 일본 후쿠오카(福岡)현 후쿠오카시민들이 대형 TV를 통해 방송되는 스모(相撲·일본 씨름)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 하루마후지(日馬富士·33) 선수의 맥주병 폭행 소식을 지켜보고 있다. 2017.11.15 choinal@yna.co.kr

choinal@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424 사회 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로 숨진 6세.. 추모 물결 확산 국민일보 01.20 6
9423 사회 '특활비 부정'했던 MB 측근들, 김희중 입 열자 "잘 몰라" JTBC 01.20 6
9422 사회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KBS 01.20 6
9421 사회 보라매 병원에서 환자에게 물려 간호사 손가락 절단 YTN 01.20 6
9420 사회 北 3개 종목·22명 참가..아리랑·한반도기 등 합의 KBS 01.20 6
9419 사회 "방화 일어난 종로 여관, 성매매로 유명한 곳" 중앙일보 01.20 5
9418 사회 "포토라인 설 일 없다" MB측 당당..자신감 근거는? SBS 01.20 5
9417 사회 "영국 15살짜리가 CIA 국장 이메일 해킹해 정보기밀 유출" 연합뉴스 01.20 5
9416 사회 경기도 전역에 초미세·미세먼지 주의보 모두 발령 뉴스1 01.20 5
9415 사회 [유아性①] 호기심? 치료대상?..'유아 성적 놀이'에 난감한 부모 SBS 01.20 5
9414 사회 친족성폭행·혼인취소..한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의 '약탈 14년' 한겨레 01.19 10
9413 사회 나경원, IOC에 '남북 단일팀 반대 서한' 발송..北체제선전장 활용 우려 아시아경제 01.19 8
9412 사회 文 대통령에 '과속 딱지' 종로경찰서 "전혀 몰랐다" 머니투데이 01.19 10
9411 사회 "소방관이 무슨 죄입니까" 청와대 청원 '봇물'..460건 넘어 뉴시스 01.19 9
9410 사회 '수리비 달라며 세입자 성폭행' 집주인..무죄 뒤집고 2심서 실형 연합뉴스 01.19 9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