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년지기 생매장' 진짜 이유는.."'청부 통정' 알려질까 봐"

연합뉴스 0 41 2017.12.06 20:45
'도둑 누명'에 십년지기 생매장한 50대 여성 (성남=연합뉴스) 자신을 절도범으로 몰리게 했다는 이유로 십년지기 지인을 산 채로 묻어 살해한 이모(55·여)씨가 지난달 3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출석하고 있다. 그는 아들과 함께 지난 7월 14일 지인인 A(49·여)씨에게 수면제가 든 커피를 마시게 한 뒤 강원도 철원 텃밭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원에 들어선 이씨의 모습. [연합뉴스TV 제공] kyh@yna.co.kr

(성남=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십년지기 지인을 산 채로 묻어 살해한 50대 여성과 그의 아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당초 이 여성은 자신에게 절도범 누명을 쓰게 한 피해 여성에게 앙심을 품고 범행했다고 진술했으나, 사실은 이혼할 빌미를 만들려고 피해 여성에게 자신의 남편과 성관계를 갖도록 한 일이 소문 날까 우려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의자 이씨와 아들 박씨[연합뉴스]

경기 분당경찰서는 7일 살인 혐의로 이모(55·여)씨와 그의 아들 박모(25)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 모자는 지난 7월 14일 지인인 A(49·여)씨를 렌터카에 태워 수면제가 든 커피를 마시게 한 뒤 강원도 철원 남편 박모(62·사망)씨 소유의 텃밭에 생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지난해 5월 별거 중이던 남편 박씨와 이혼할 빌미를 만들려고 A씨를 철원 박씨의 집으로 데려가 성관계를 갖도록 지시한 사실이 주변에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법원 들어서는 십년지기 생매장한 모자 (성남=연합뉴스) 자신을 절도범으로 몰리게 했다는 이유로 십년지기 지인을 산 채로 묻어 살해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를 받는 50대 여성과 그의 아들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지난달 30일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kyh@yna.co.kr

A씨의 동거남(52)은 올해 6월 이씨를 찾아가 "왜 그런 일을 시키느냐"라며 따졌고, 이에 이씨는 성남 모란시장에서 간혹 모이는 10여명 규모의 지인 모임에 이 사실이 폭로될까 두려워 범행을 계획했다.

이씨는 또 평소 자신의 말에 복종하듯 따르던 A씨가 지난해 5월 아들 박씨 차를 사려고 명의를 빌려달라고 부탁했으나 거절하고, 같은해 6월 A씨 옛 동거남 집에서 A씨 소지품을 훔쳐 붙잡힌 뒤 "경찰에 가서 (네가) 시킨 일이라고 진술해달라"는 부탁도 거절하자 앙심을 품어왔다고 진술했다.

A씨는 지적장애 진단을 받은 적은 없으나 지적 수준이 다소 떨어진다는 유족들의 진술이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공범으로 구속된 아들 박씨는 범행 1주일 전부터 어머니 이씨와 범행을 모의했고, 남편 박씨는 범행 당일 철원으로 찾아온 이씨가 "A씨가 당신과 성관계한 일을 주변에 소문내고 있다. 지금 수면제를 먹여 데려왔으니 살해하자"라고 설득하자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편 박씨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집이 압수수색을 당하자 경찰을 따돌린 뒤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생매장 장소 발굴 (성남=연합뉴스) 지난달 29일 경찰이 피의자가 지목한 생매장 장소를 발굴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8월 10일 기초생활수급자로 혼자 살던 A씨가 사라진 사실을 처음 안 사회복지사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 수사를 시작했다.

A씨가 금융거래나 전화통화 내역 등 생체반응이 없다고 판단한 경찰은 살인 사건 가능성을 열어놓고 9월부터 본격 수사에 나섰다.

이씨가 "7월 19일에 A씨가 돌아다니는 걸 본 적 있다"고 주변 사람들에게 말하고 다녔다는 제보를 받아 의심해오던 중 범행당일 이씨 모자의 동선과 A씨 휴대전화가 꺼진 지점이 겹친다는 사실을 확인해 모자를 검거, 범행을 자백받았다.

goals@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68 사회 에어컨 펑펑 트는 동남아 중산층, 벌벌떠는 한국 중산층 조선일보 08.17 9
11767 사회 어린 친손녀 5년간 수차례 성추행한 할아버지 징역 7년 뉴스1 08.17 7
11766 사회 55세에 집돌이된 퇴직자, 우연히 탁구장 갔다가.. 중앙일보 08.17 7
11765 사회 특검, '김경수 영장'' 완패..구속 요건 4가지 다 못갖췄다 뉴시스 08.17 9
11764 사회 전파위험 낮은 HIV 보균자, 감염 숨기고 성관계 집행유예 뉴스1 08.17 6
11763 사회 "지지하면 뭐하겠노"..與도 野도 싫다, TK 민심 어디로 세계일보 08.17 4
11762 사회 "봉합으로 끝난줄"..한달뒤 손가락 안에서 유리조각 발견 연합뉴스 08.17 7
11761 사회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한국일보 08.17 7
11760 사회 '엑소더스' 베네수엘라..하루평균 3천명 국경 넘어 뉴스1 08.17 5
11759 사회 특검, 김경수 불구속 기소 가닥..보강수사 거쳐 '재판서 승부' 연합뉴스 08.17 7
11758 사회 웃통 벗고 일하다가 '감전'..20대 아르바이트생 결국 사망 SBS 08.16 5
11757 사회 BMW 본사 "화재, 한국 운전스타일 탓"..한국 지사 "책임 회피 아냐" 서울신문 08.16 6
11756 사회 대체복무 1순위 업무는 '지뢰 제거'..한국당 법안 발의 JTBC 08.16 5
11755 사회 [날씨] 고비 넘겼다..서울 열대야 27일 만에 사라져 MBC 08.16 7
11754 사회 김기춘 "박근혜 지시로 '재판 거래'"..비밀 회동 황교안 참석 KBS 08.16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