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년지기 생매장' 진짜 이유는.."'청부 통정' 알려질까 봐"

연합뉴스 0 8 12.06 20:45
'도둑 누명'에 십년지기 생매장한 50대 여성 (성남=연합뉴스) 자신을 절도범으로 몰리게 했다는 이유로 십년지기 지인을 산 채로 묻어 살해한 이모(55·여)씨가 지난달 3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출석하고 있다. 그는 아들과 함께 지난 7월 14일 지인인 A(49·여)씨에게 수면제가 든 커피를 마시게 한 뒤 강원도 철원 텃밭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원에 들어선 이씨의 모습. [연합뉴스TV 제공] kyh@yna.co.kr

(성남=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십년지기 지인을 산 채로 묻어 살해한 50대 여성과 그의 아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당초 이 여성은 자신에게 절도범 누명을 쓰게 한 피해 여성에게 앙심을 품고 범행했다고 진술했으나, 사실은 이혼할 빌미를 만들려고 피해 여성에게 자신의 남편과 성관계를 갖도록 한 일이 소문 날까 우려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의자 이씨와 아들 박씨[연합뉴스]

경기 분당경찰서는 7일 살인 혐의로 이모(55·여)씨와 그의 아들 박모(25)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 모자는 지난 7월 14일 지인인 A(49·여)씨를 렌터카에 태워 수면제가 든 커피를 마시게 한 뒤 강원도 철원 남편 박모(62·사망)씨 소유의 텃밭에 생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지난해 5월 별거 중이던 남편 박씨와 이혼할 빌미를 만들려고 A씨를 철원 박씨의 집으로 데려가 성관계를 갖도록 지시한 사실이 주변에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법원 들어서는 십년지기 생매장한 모자 (성남=연합뉴스) 자신을 절도범으로 몰리게 했다는 이유로 십년지기 지인을 산 채로 묻어 살해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를 받는 50대 여성과 그의 아들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지난달 30일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kyh@yna.co.kr

A씨의 동거남(52)은 올해 6월 이씨를 찾아가 "왜 그런 일을 시키느냐"라며 따졌고, 이에 이씨는 성남 모란시장에서 간혹 모이는 10여명 규모의 지인 모임에 이 사실이 폭로될까 두려워 범행을 계획했다.

이씨는 또 평소 자신의 말에 복종하듯 따르던 A씨가 지난해 5월 아들 박씨 차를 사려고 명의를 빌려달라고 부탁했으나 거절하고, 같은해 6월 A씨 옛 동거남 집에서 A씨 소지품을 훔쳐 붙잡힌 뒤 "경찰에 가서 (네가) 시킨 일이라고 진술해달라"는 부탁도 거절하자 앙심을 품어왔다고 진술했다.

A씨는 지적장애 진단을 받은 적은 없으나 지적 수준이 다소 떨어진다는 유족들의 진술이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공범으로 구속된 아들 박씨는 범행 1주일 전부터 어머니 이씨와 범행을 모의했고, 남편 박씨는 범행 당일 철원으로 찾아온 이씨가 "A씨가 당신과 성관계한 일을 주변에 소문내고 있다. 지금 수면제를 먹여 데려왔으니 살해하자"라고 설득하자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편 박씨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집이 압수수색을 당하자 경찰을 따돌린 뒤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생매장 장소 발굴 (성남=연합뉴스) 지난달 29일 경찰이 피의자가 지목한 생매장 장소를 발굴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8월 10일 기초생활수급자로 혼자 살던 A씨가 사라진 사실을 처음 안 사회복지사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 수사를 시작했다.

A씨가 금융거래나 전화통화 내역 등 생체반응이 없다고 판단한 경찰은 살인 사건 가능성을 열어놓고 9월부터 본격 수사에 나섰다.

이씨가 "7월 19일에 A씨가 돌아다니는 걸 본 적 있다"고 주변 사람들에게 말하고 다녔다는 제보를 받아 의심해오던 중 범행당일 이씨 모자의 동선과 A씨 휴대전화가 꺼진 지점이 겹친다는 사실을 확인해 모자를 검거, 범행을 자백받았다.

goals@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04 사회 울산서 수면 내시경 받은 40대 여성 숨져..경찰 수사 뉴시스 12.14 1
9003 사회 [단독] 작년에 떨어진 의대, 이제야 합격?.."직원 실수" SBS 12.14 1
9002 사회 "한국말 역겹다" 韓유학생에게 인종차별 발언한 미국인 중앙일보 12.14 1
9001 사회 '대림역 살인 후 도주' 20대 자진입국·체포.."죄송하다" 울먹(종합) 뉴스1 12.14 1
9000 사회 "설마 했는데 또"..수원 도심 뒤덮은 까마귀 떼 '비상' MBN 12.14 1
8999 사회 文대통령 팔 툭 친 中외교부장..韓 홀대 이어 결례까지 매일경제 12.14 1
8998 사회 한중정상, 한반도 4원칙 합의..習 "韓, 사드 적절처리"(종합) 뉴스1 12.14 1
8997 사회 문 대통령, 시 주석과 의장대 사열..성대한 환영식 연합뉴스 12.14 1
8996 사회 국빈 대통령 옆에서..中, 韓언론 집단폭행 매일경제 12.14 1
8995 사회 '불법사찰' 우병우, 세번째 영장심사..오늘 밤 '숙명'은? JTBC 12.14 1
8994 사회 문 대통령, 베이징 서민식당 깜짝방문..빵·두유로 아침식사(종합) 연합뉴스 12.13 5
8993 사회 '채용비리·굴욕외교 논란' 文대통령 지지율, 7주만에 60%대로 이데일리 12.13 6
8992 사회 '배우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유포' 국정원 직원 집행유예 선고 경향신문 12.13 6
8991 사회 [이동준의 일본은 지금] '한국인이 되고 싶다'는 일본 여성들..新한류를 이끈다 세계일보 12.13 5
8990 사회 [인터뷰] 패딩 벗어준 중학생들 "어른들은 왜 안도와주지?" 노컷뉴스 12.13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