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려와라" 항의받은 안철수, 통합론 추진에 리더십 '흔들'

쿠키뉴스 0 31 2017.12.06 20:45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호남 중진 주축의 ‘평화개혁연대’ 행사에 참석했다가 거센 야유를 받았다. 리더십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안 대표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정체성 확립을 위한 평화개혁세력의 진로와 과제’ 토론회에서 축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안 대표가 축사를 진행하는 동안 내빈석에서는 “통합에 반대한다. 안철수 물러가라” “당원이 뭉치면 대표는 아무것도 아니다” “나가라” “꺼져라”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이번 행사는 바른정당과의 통합 반대를 주장하는 호남 중진 의원과 당원을 필두로 하는 단체에서 주최했다. 

안 대표는 축사를 끝낸 후 기자들에게 “선동하는 몇 사람은 항상 있게 마련”이라며 “일일이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웃음을 보였다. 당내 반발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앞서 안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을 꾸준히 의제로 올렸다. 다음 달과 오는 2월 바른정당과의 본격적인 정책연대를 논의할 계획이다.  

다만 당내 호남 중진 의원들은 통합 반대를 강조하고 있다. 호남 중진의 좌장격인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당을 분열시키는 통합 논의 중단만이 화합과 승리의 길”이라며 “누구와 연대해야 한다고 미리 정하는 것은 하수지책(下手之策)이다. 우리를 초라하게 만들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호남을 빼고 새로운 3당 합당을 추진하는 것은 영원한 통합도 아니고 제2의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길을 가 결국 자유한국당까지 통합해 보수대연합을 하려는 기도라고밖에 생각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가 항의성 요구에 대해 ‘선동’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그렇게 받아들이면 지도자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천정배 국민의당 의원도 “안타깝게도 안 대표는 당을 그릇된 방향으로 이끌어가려 하고 있다”며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누가 뭐라 해도 반문재인, 반개혁, 반민심의 적폐연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은 지난달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안 대표가) 의원들의 이야기를 귀담아듣지 않는다는 것을 느꼈다. 자기 생각을 뒷받침해 주지 않는 사람들의 의견을 필요 없다는 것”이라며 “안 대표의 리더십은 몰락했다”고 비판했다.    

호남중진 일각에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를 지속할 경우 분당도 불사하겠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당내 호남 의석수는 23석에 달한다. 국민의당 전체 의석(39석) 중 과반을 차지한다. 호남을 지역구로 둔 의원들이 반발해 당을 탈당할 경우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 

최명길 전 국민의당 의원의 의원직 상실도 안 대표의 리더십을 흔든 요인으로 꼽힌다. 최 전 의원은 통합에 적극적인 찬성 입장을 밝혀왔던 인물이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최 전 의원은 토론회가 열린 날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오르지 않는 당의 지지율도 안 대표의 ‘아킬레스 건’이다. 지난 5일 쿠키뉴스 의뢰로 조원씨앤아이가 조사, 발표한 ARS여론조사 결과(유선전화45%+휴대전화55%, RDD 방식,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 응답률 3.1%,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에 따르면 국민의당 정당지지율은 5.5%였다. 더불어민주당 49.1%, 자유한국당 17.1%, 바른정당 5.7%, 정의당 4.6%로 집계됐다. 국민의당은 지난해 4·13 총선에서 40석을 석권하는 등 파란을 일으켰으나, 현재 4~7%대 지지율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798 사회 풍계리 취재 南기자단, 오후 12시30분 정부 수송기 타고 원산행 머니투데이 05.22 6
10797 사회 임신자 명단이 있었다 한겨레21 05.22 6
10796 사회 "원산공항서 위성전화·방사선측정기 압수..기자 질책도" 뉴스1 05.22 6
10795 사회 英스카이뉴스 기자 "韓기자들 기다리느라 풍계리행 지연되는 듯" 뉴시스 05.22 6
10794 사회 광주폭행 피해자 "실명에 배변도 힘들어..이제 어찌 사나요?" 노컷뉴스 05.22 6
10793 사회 웹툰 9만편 올려놓고 배너광고료 9억 챙긴 '밤토끼' 뉴스1 05.22 6
10792 사회 '아방궁'이라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집, 이렇게 소박할 수가 오마이뉴스 05.22 5
10791 사회 '우리 땅' ..독도서 암석화 등 인공조형물 71기 새로 발견 뉴스1 05.22 5
10790 사회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60% "홍문종·염동열 체포동의안 부결 잘못" 데일리안 05.22 6
10789 사회 南기자단, 정부수송기로 원산행..핵실험장 폐기식 참관할듯(종합2보) 머니투데이 05.22 4
10788 사회 통일부 "南취재진 명단 23일 다시 전달..남북 직항로 이동 가능" 아시아경제 05.22 5
10787 사회 나경원 비서 욕설·협박..중학생 "두려웠다" MBC 05.22 4
10786 사회 전자티켓도 받았는데..공항 가니 "예약 안 됐어요" SBS 05.22 6
10785 사회 연예인 촬영하려 공항 활보하는 홈마 골머리 한국일보 05.22 5
10784 사회 정동영 "北 풍계리 취재 거부, 빌미는 우리가 준 것" 노컷뉴스 05.22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