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이 와야지"..해경, 생존자와 구조당국 통화 녹취록 공개

뉴시스 0 39 2017.12.06 20:45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3일 오전 6시 12분께 인천 영흥도 인근해상에서 9.77t 낚시어선과 336t 급유선이 충돌해 낚시어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 해양경찰이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7.12.03.(사진=해양경찰청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해경이 인천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 당시 선내 에어포켓 생존자 3명과 구조당국간 오갔던 구조 요청 상황이 담긴 녹취록을 7일 공개했다.

해경이 이날 공개한 녹취록은 심모(31)씨 등 생존자 3명과 구조당국 간 총 11차례 통화 중 수사와 관련한 통화내용을 제외한 6차례 통화 내용이다. 녹취록에는 뒤집힌 배 안에 생긴 '에어포켓'에서 생존자 3명이 2시43분간 버티면 긴박했던 상황이 담겨있다.

사고 당시 당시 심씨 등 3명은 뒤집힌 배의 선창쪽 객실에 형성된 에어포켓에서 버티며 해경 구조당국과 총 11차례, 총 1시간30분가량 통화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사고 발생 27분가량 지난 오전 6시32분 심씨는 에어포켓에 3명이 구명조끼를 입고 있는 사실을 구조당국에 알렸다. 심씨는 "빨리 좀 와주세요"라며 말했고, 자신의 위치를 알리기 위해 해경 측에 전화번호를 요구한 뒤 위치도를 전송했다.

사고 발생 48분이 지난 오전 6시53분께는 생존자들의 다급한 상황이 고스란히 녹음됐다. 심씨는 119와 통화면서 "여보세요, 살려줘요"라고 말했다. 이에 해경이 "명진호(급유선)가 선생님 배에 다왔거든요"라고 답했다. 그러자 심씨는 "그게 아니라 해경이 와야지"라고 요구했다. 심씨는 "(어선 선장)여기 들어 올수 없잖아요"라고 말했다.

심씨는 오전7시9분께에도 119 전화를 걸어 연결되긴 했지만 곧바로 끊어졌다.

오전 7시12분에 연결된 10번째 통화 녹취록에서는 선내 생존자들의 상태가 악화되고 있었다. 심씨는 물이 얼마나 찼는 지 묻는 해경의 질문에 "많이 찼어"라고 답했고, 3명 다 호흡 의식 있냐는 물음엔 "숨 안쉬어져요"라며 다급한 상황을 알렸다.

이어 오전 7시42분에는 통화 내용에는 점점 심각해진 상황을 알 수 있다. 해경이 "선생님 저희 구조대가 도착을 했는데 확인되시나요"라고 묻자 심씨는 "선수"라고 짧게 말했다. 에어포켓에 산소가 점점 희박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어 해경이 "우리 구조대가 잠수작업 중인데 아직 발견 못한게 맞습니까, 지금 선수 쪽으로 갔거든요 구조대에서요"라고 하자 심씨는 다급한 듯 "숨을 못 쉬겠어요"라고 대답했다.

당시 생존자들은 의식이 점점 희미해지는데도 불구하고 계속 벽을 두드리면 구조대에 신호를 보냈다.

이후 해경 측은 "선생님 저희 지금 바로 앞에 있습니다. 조금만 더 힘내가지고요 잠시만, 조금만 기다려 주시겠어요"라며 심씨를 안정시켰다. 하지만 심씨는 구조작업이 늦어지자 "먼저 좀 구해주세요, "(신고한 지)1시간 반 됐는데", "1시간...됐는데 이따구로(이따위로) 해요", "너무 늦는다고요"라며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해경 측은 이에 "지금 다행히 물이 빠지는 시기여서 물이 더 차지는 않을 거예요. 조금만 더 힘을 내셔서 기다려 주세요"라고 대답했다. 해경은 또 심씨와 함께 있던 2명의 생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같이 계신 이, 정 선생님이 아직까지 호흡이 괜찮으시면 수화기 두번만 쳐주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심씨는 선체를 계속 두드렸다.

그러나 구조가 지체되자 심씨는 다시 "전화한 지 2시간이 됐는데요"라며 짜증을 냈고, 통화 도중 심씨는 구조대의 말소리를 들은 듯 "여기요 여기", "말소리 말소리"라고 외치기도 했다.

하지만 2시간이 지나도 구조가 안 되자 심씨는 "빨리 좀 와주세요", "두시간 됐는데"라고 말했다. 이후 수중 수색이 가능한 특수구조대원들이 오전8시41분에 선실로 진입, 8분 동안 심씨 등 3명을 구조했다.

sky0322@newsis.com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34 사회 '특혜 응원' 박영선·'막말 논란' 이기흥..싸늘한 여론 SBS 02.17 3
9733 사회 43인치 풀HD TV도 'PB 상품'..위기감 커지는 중소업체들 SBS 02.17 3
9732 사회 [단독] 이윤택 성추행 이어 성폭행 의혹까지 추가 제기 뉴스1 02.17 3
9731 사회 농사 짓겠다고 해놓고는..'농촌 속이는' 귀농 보조금 JTBC 02.17 3
9730 사회 [단독] 이학수,"MB측 대납 요구" 자수서 제출 .."이건희 승인" 진술 KBS 02.17 3
9729 사회 '총격 참사' 범인, 사전에 연습..FBI는 제보받고도 묵살 MBC 02.17 3
9728 사회 박영선 '윤성빈 특혜 응원' 논란에 "죄송스럽고 속상해"(종합) 연합뉴스 02.17 3
9727 사회 극작가협회 "이윤택 제명..권력 악용 묵과 못해" 노컷뉴스 02.17 3
9726 사회 "아기 울음소리 시끄럽다" 이웃 폭행 30대에 벌금형 뉴스1 02.17 3
9725 사회 朴, 변호인에게 "아직도 애국활동 하시죠?" 채널A 02.17 3
9724 사회 "예상 어렵다"..한밤 도로 보행자 친 운전자에 무죄선고 연합뉴스 02.16 4
9723 사회 日 "文대통령, '10억엔 반환 않는다' 말해"..靑 "사실과 달라" 연합뉴스 02.16 6
9722 사회 60년 넘게 인적 끊긴 DMZ, 멸종위기종의 천국이 됐다 중앙일보 02.16 5
9721 사회 [올림픽] 日 방송사 통역 지원 50대 한국인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02.16 4
9720 사회 중국 해군 군사력, 韓·日·印 총합 뛰어넘어 연합뉴스 02.16 3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