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36억 쓴 박근혜 억울? 특활비 '가짜뉴스' 확산

JTBC 0 140 01.11 07:13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 특수활동비의 진실', 이런 이름으로 가짜뉴스가 유통되고 있습니다. 이전 청와대에서 특활비를 수백억 원씩 썼는데, 36억 원을 쓴 박 전 대통령이 왜 문제가 되냐는 것입니다. 국정원 특활비는 대통령이 쓸 수 있도록 국정원법에 나와 있다는 가짜뉴스도 퍼지고 있습니다.

[기자]

첫 번째 가짜뉴스입니다. 네이버 밴드와 각종 포털 사이트, 일베 같은 극우 사이트 등에서 퍼지고 있습니다.   노무현 청와대가 430억 원의 특수활동비를, 이명박 청와대는 370억 원을 쓴 반면, 박근혜 전 대통령 4년간 36억 원 썼을 뿐이라는 것입니다.

"이전에 비해 5%도 안된다. 국가예산을 오히려 절약했다"고 주장합니다.

[앵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나랏돈으로 옷을 구입하고, 미용시술을 받아, 사적으로 유용했다고 기소한 상태죠.

[기자]

그렇습니다. 이런 내용의 출처는 지난 5일 한 인터넷 방송인데, 여기서 일부 수치가 발췌돼 떠돌고 있습니다.

이 방송의 내용도 틀린데, 여기서 발췌된 수치도 틀렸습니다.

[유튜브 채널 'OOO 기자의 거짓과 진실' : 노무현 정부 때 토털 한 5년 동안 쓴 게 한 500억 규모가 됩니다. 이명박 정부 때도 한 500억. 이거 다 쓴 거예요. (박근혜 대통령, 지금 36억 5천만 원 썼다고 지금.) 역대 청와대가 5년 단위로 한 500억씩 썼던 돈이에요, 이건 다. 청와대에서. 그래서 박근혜 대통령도 그 일부를 쓴 건데…]

수치가 틀릴 뿐더러, 특히 36억 원은 청와대 특활비가 아닙니다.

[앵커]

그래서 국정원이 상납해 뇌물 혐의로 기소된 상태잖아요.   [기자]

맞습니다. 두 번째 가짜뉴스는 그래픽으로 만들어져 그럴듯하게 퍼지고 있습니다.

사흘 전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의 디지털위원장 김 모씨가 작성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김대중 정부 약 2조 5천억 원, 노무현 정부 약 4조 원 이상, 이명박 정부 약 4조 원 이상" 

이어 박근혜 정부는 "특활비 36억 원. 과연 이게 문제가 될까"라고 주장합니다.

[앵커]

이건 제1 야당의 당직자가 만든 것이군요. 지금 온라인상에서 많이 확산되고 있죠?

[기자]

이 액수는 모든 부처의 특활비를 다 합쳐놓은 듯 보입니다. 하지만 정확한 금액이 맞지 않고, 박 전 대통령이 받았다는 36억 원과 이를 단순비교하는 것은 왜곡입니다.

[앵커]

그렇다면 역대 청와대 예산으로 집행된 특수활동비 현황은 정확히 집계할 수 있습니까?

[기자]

지난 20년 치를 확인했습니다. 기획재정부 결산자료입니다.

김대중 정부 1132억 원, 노무현 정부 1146억 원, 이명박 정부 1210억 원 박근혜 정부는 4년간 983억 원을 썼습니다.

이와 별개로 국정원에서 36억원을 받았다는 게 이번 사건의 핵심입니다.   [앵커]

특활비 관련해 또 하나의 가짜뉴스는 '국정원법'에 청와대 지원이 가능하게 돼 있다는 거죠.

[기자]

네. 이런 내용입니다.   "국정원법 12조에 '국정원 특활비는 대통령에게 직접 지원 할 수 있다' 라고 되어 있다. 그래서 합법"이라는 주장이 있습니다.

하지만 국정원법 12조에 이런 내용은 없습니다.

12조 3항은 "예견이 어려운 비밀활동비는 총액으로 다른 기관의 예산에 계상할 수 있다"고 규정합니다.

불가피할 경우에 한해서 국회 심의를 거쳐 타부처 이름으로 올려둔 뒤 예산을 국정원이 쓸 수 있다는 뜻입니다. 이번처럼 대통령이 사적으로 써도 된다는 게 아닙니다.

박 전 대통령은 국고손실과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을 앞두고 있습니다.

[앵커]

네. 팩트체크 오대영 기자였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128 사회 [단독] 위내시경 받다 '날벼락'.."의사 잘못" 아니라고? MBC 07:13 6
13127 사회 한국당, 현역 21명 인적쇄신 단행..김무성·최경환 포함(종합2보) 뉴스1 07:13 6
13126 사회 [단독] "출연료 받았지? 바로 보내"..제자들 피땀 챙겼나 MBC 07:13 4
13125 사회 뼛속 '드릴 조각' 알고도 쉬쉬..한양대병원은 '배짱' SBS 07:13 5
13124 사회 [로드맨] "뜨는 게 무서워요"..폐허 된 골목상권 MBC 07:13 4
13123 사회 겨울 들판 점령한 '공룡알'..농민들 "쌀보다 짭짤한 지푸라기" 조선일보 07:13 4
13122 사회 신경외과의 두통 체크리스트 "4가지를 확인하라" 오마이뉴스 07:13 4
13121 사회 김부선 "더는 이재명 문제 삼고 싶지 않아"..고소 일부 취하 뉴스1 07:13 4
13120 사회 한국당 현역 18.8% 물갈이 속 '영남 다선' 대거 살아남아 연합뉴스 07:13 3
13119 사회 이르면 다음 주 '3기 신도시' 발표..유력한 후보지는? JTBC 07:13 6
13118 사회 '레모나' 경남제약 상장폐지 결정..홈페이지 '마비' 이데일리 12.14 6
13117 사회 기초연금 40만원 준다는데 '쥐꼬리' 국민연금 가입할까 연합뉴스 12.14 4
13116 사회 살찌기 싫다면 장내 미생물이 좋아하는 음식을 먹자 한겨레 12.14 4
13115 사회 "나한테 술팔았지? 신고하면 영업정지야" 청소년에 협박당하는 술집들 세계일보 12.14 5
13114 사회 5분 만에 300억원어치 팔린 '가성비甲' 스마트폰..'포코폰' 써보니 조선비즈 12.14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