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운동 안 했는데..고령자 수명 늘리는 소소한 방법

SBS 0 12 01.13 07:13

<앵커>

빨래나 설거지 같은 집안일,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하실 테지만 이런 일상의 움직임이 사망 위험을 상당히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건강 라이프 남주현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세계보건기구 WHO는 65세 이상 노인은 수영이나 에어로빅 같은 운동을 일주일에 150분 중간 강도로 하거나 강도를 높여 75분씩 하라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지침대로 힘들여 운동하면 사망 위험을 가장 많이 낮출 수 있지만 상당수 노인이 이렇게 운동하기는 어렵습니다.

77살 윤길자 씨도 따로 시간을 내 운동하지는 않지만 특별히 아픈 데 없이 건강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쌀을 씻어 밥을 안치고 집 안 구석구석 청소하다 보면 활동량이 제법 많습니다.

[윤길자/77세 : 빗자루로 쓸거나 그런 건 좀 힘들어서 밀대로 밀어가면서 청소하고, 밥 같은 것도 다 내 손으로 해먹고.]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고 병원에서 안내 봉사를 하는 것도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믿고 있습니다.

미국 버팔로대 연구팀이 63세 이상 여성 6천여 명에게 특수 장비를 채워 활동량을 재고 3년간 추적해 봤습니다.

그랬더니 빨래 개기, 설거지, 청소 같은 집안일을 하루 30분씩만 해도 사망 위험이 12%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기에 하루 30분 정도 빠른 걸음으로 걷는 것만으로도 사망 위험은 39%나 줄었습니다.

[신현영/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빨래·설거지 같은 가사 활동을 하는 최소한의 그런 노력을 하고, 맨손체조라도 하는 것이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할 수 있는 근거가 확보됐다.]

기력이 없다며 가만히 누워 있기보다 가벼운 활동이라도 꾸준히 하는 게 건강에 좋습니다.

(영상취재 : 최준식, 영상편집 : 황지영) 

남주현 기자burnett@s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374 사회 [단독] 유명 아이돌 멤버, 면접 없이 박사과정 합격..경찰 수사 SBS 01.16 8
9373 사회 "이국종 교수, 잠 좀 자게 해주세요" 청원에 정부가 내놓은 대답 중앙일보 01.16 7
9372 사회 "뜻밖의 '배우 이미지' 벗으려 유학갔다가 '다문화' 눈떴죠" 한겨레 01.16 5
9371 사회 살인 한파에 꽁꽁 언 뉴욕..한국식 찜찔방 인기 채널A 01.16 7
9370 사회 이재오 "MB 잡아가려고 자꾸 이러면 전쟁이다" 노컷뉴스 01.16 5
9369 사회 [팩트체크] 홍준표 "평창 티켓, 기업이 사면 제3자 뇌물수수" 사실은.. 한겨레 01.16 7
9368 사회 아이 납치해 26년간 키운 엄마의 뒤늦은 참회 국민일보 01.16 5
9367 사회 MB정권 승승장구 김진모 구속..국정원 특활비 수수(종합) 뉴스1 01.16 5
9366 사회 아내는 침대 밑 머리카락 모았고, 남편은 결국 현충원에 묻혔다 오마이뉴스 01.16 7
9365 사회 가상화폐 靑 청원 20만 돌파..김동연 "거래소 폐쇄도 옵션" KBS 01.16 5
9364 사회 소비자원 "전기매트·장판에 그냥 누우면 안돼요"..83%서 유해물질 검출 뉴스1 01.15 8
9363 사회 대장암 소년원생父 "암덩어리 가득 내시경도 안들어갈 지경" 노컷뉴스 01.15 8
9362 사회 "여자친구는 1억 벌었는데.." 나도 비트코인 우울증? 머니투데이 01.15 6
9361 사회 "나는 딸을 잃었는데.." 가해자에 뒤통수 맞은 소방관 부부 노컷뉴스 01.15 5
9360 사회 "이거 혹시 보이스피싱 아니에요?" 은행원의 기지 연합뉴스 01.15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