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네일·세탁 업소 환경설비 개선 비용 지원 법안 주지사실에 전달도 안 됐다

미국중앙일보 0 24
한인 업계 "구체적 내용 없어 실효성 의문"

뉴욕주의회를 통과한 네일·세탁 업소 환경설비 개선 비용 지원 법안이 '빈 수레만 요란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토니 아벨라(독립민주콘퍼런스.11선거구) 주상원의원과 론 김(민주·40선거구) 주하원의원이 각각 발의한 이 법안(S6707/A7636)은 지난 6월 20일 상·하원을 통과한 지 두 달이 다 되도록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에게 전달조차 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일반적으로 법안이 통과되면 주의회는 이 사실을 주지사실에 통보하고 주지사실은 주의회에 법안 전송을 공식 요청한다. 대부분 법안 통과 후 한 달 안에 주지사실로 넘겨진다. 뉴욕주법에 따르면 주지사는 법안을 전달받은 후 10일 안에 서명 또는 거부권 행사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주지사가 어떠한 의사 결정도 하지 않을 경우 자동적으로 법으로서 효력을 갖는다.

이와 관련 법안 전송을 담당하는 주의회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주지사실이 법안 전송을 요청해 오는 것이 관례인데 네일.세탁업 지원 법안에 대해서는 아직 요청온 바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주지사실 관계자는 "아직 주지사가 이 법안을 서명 검토 리스트에 올릴지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이 법안이 언제 주지사실에 전달될지 알 수 없으며 주지사의 서명 여부도 불투명한 상태다.

법안 처리를 주도한 아벨라와 김 의원 측도 주지사실 결정을 마냥 기다리고만 있는 상황이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이례적으로 주지사의 서명 여부 결정 기간이 오래 걸리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2~3주 전

.......... [전체내용 보기]

Comments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