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진단]정권과 싸우는 이민자, 역사와 싸우는 트럼프

트럼프 정부가 시작된 지 10개월이 안 됐다. 마치 10년은 된 듯한 착각이 든다. 괴로움은 시간을 더디게 만든다. 트럼프는 공약을 열심히 이행 중이다. 후보 시절 국경지대 애리조나에서 발표했던 10대 이민 정강정책을 정책화시키고 있다. 단속과 추방에 집중된 나쁜 공약들이다.

무슬림 입국 금지가 신호탄이었다. 취임하고 일주일도 안돼 발표한 깜짝 행정명령이다. 일전엔 2차 행정명령으로 북한도 포함된 임국 금지 대상 국가들을 발표했다.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단속국은 정부기관 중 가장 분주하다. 오바마 행정부에선 추방 우선순위가 있었다. 트럼프 행정부의 기본 방침은 거의 모든 사람이 우선순위다. 누구든 걸리면 추방하겠다는 식이다.

연방 의회엔 합법 이민자의 숫자도 줄이는 법안이 상정됐다. 급기야 지난 9월 5일엔 조건부로 DACA도 철폐했다. 참으로 숨 가쁘게 이어진 반이민 정책 퍼레이드다. 트럼프에게 이민자란 잠재 테러리스트이며 미국 사회에 필요 없는 존재다.

이민자 커뮤니티는 다시금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 지난 20여 년간 이민 정책은 롤러코스터를 탔다. 희망과 절망이 중첩된 날들이다. 이민개혁 법안이나 드림액트가 통과 직전까지 간 적도 있었다.

DACA는 비록 한계는 있지만 드리머에게 새로운 삶의 길을 제시했다. 현재 우리는 트럼프의 연이은 공격에 수세에 몰려있다. 사력을 다해 이민자의 권리를 방어해야 하는 처지다. 반이민 정권을 상대로 한 힘겨운 싸움이다.

트럼프의 이민 정책 기조는 자명하다. 과거로의 회귀다. 지금의 미국은 1965년 이민법(Immigration and Naturalization Act) 체재로 규정된다. 존슨 대통령이 서명한 65년 이민법엔 두 가지 중요한 조항이 있다. 아시안 국가에 배타적으로 적용되던 쿼터제를 없앴다. 그리고 가족 초청을 전면화했다. 그로부터 반세기가 지난 오늘, 미국은 다인종 국가의 면모를 갖췄다. 제도화를 통한 아메

.......... [전체내용 보기]

Comments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