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가 성범죄" 한인 폭로 잇따라

명문대 교수들의 학생 대상 성범죄 폭로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퀸즈칼리지의 한인 여교수가 지난 2000년 스탠포드대 대학원 재학 중 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현재 퀸즈칼리지 영문학과 부교수인 추서영(39)씨는 지난 2000년 스탠포드대 영문학과 대학원 재학 당시 이 학교 교수인 제이 플리건먼에게 강간을 당했다는 글을 지난 3일 '엔트로피 매거진'에 폭로했다.

10일 스탠포드대 교지 보도에 따르면 추씨는 스탠포드 재학 중이던 수 개월 간 플리건먼 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플리건먼 교수는 또 "너의 아버지를 포함한 모든 남자는 강간에 대한 환상을 갖고 있다"는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 플리건먼 교수는 학계에서 권위를 인정받는 학자였고 추씨는 박사 과정 진학을 희망하고 있었다. 결국 플리건먼 교수는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추씨를 성폭행한 것이다.

이후 플리건먼 교수는 학교 자체 조사를 받아 2년간 무급 정직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추씨는 이를 공개한 적이 없다. 추씨가 떠올리고 싶지 않았던 기억을 17년 만에 밝힌 것은 지난해 1월 스탠포드대의 수영 선수였던 브록 터너가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도 징역 6개월이라는 낮은 처벌을 받은 사건 때문이다. 여전히 캠퍼스 내 성폭력이 계속되고 있음에도 근절 노력은 미미한 현실이 추씨가 글을 쓴 이유가 됐다.

더욱이 플리건먼 교수는 강간 가해자임에도 최근 '18세기 미국 역사학회'로부

.......... [전체내용 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333 공화, 뉴욕시의원 1석 추가…총 4석으로 미국중앙일보 1일전 5
11332 할러데이 시즌 범죄 주의보…온라인으로 개인 정보 요구 미국중앙일보 1일전 5
11331 6.25 전쟁 참전군인 메달 재수여 미국중앙일보 1일전 5
11330 뉴욕 한인 간호사의 밤 미국중앙일보 1일전 5
11329 후러싱제일교회 드림액트 청원 운동 미국중앙일보 1일전 6
11328 불광선원 신중탱화·나한탱화 점안식 미국중앙일보 1일전 5
11327 테슬라, 첫 대형 전기 트럭 '세미' 미국중앙일보 1일전 6
11326 국보아웃렛, 극세사 이불 블랙프라이데이 특별 할인 미국중앙일보 1일전 5
11325 코스모스 백화점 뉴저지점 추수감사절 특별 감사 세일 미국중앙일보 1일전 5
11324 한국 중소기업 판촉물 특판…코트라 뉴욕수출인큐베이터 미국중앙일보 1일전 5
11323 '원화 강세'…1100원 이하로 미국중앙일보 1일전 6
11322 [데스크 칼럼] '우상과 이성' 미국중앙일보 1일전 6
11321 [삶의 뜨락에서] 공백의 세월 미국중앙일보 1일전 5
11320 [뉴욕의 맛과 멋] 비엔나의 행복지수 미국중앙일보 1일전 6
11319 "인종차별 교사, 가르칠 자격 없다" 미국중앙일보 1일전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