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뜨락에서] 속 이야기

"영어 할 줄 아세요?" 영어 쓰는 동네에 살면서 많이 듣는 질문이다. 여러 민족이 섞여 사는 지역의 상가를 지나가면 보게 되는 안내문이 있다. 스페인어 하는 직원 있음. 중국어로 도와 줄 수 있음. 며칠 전 어느 도서관에 들렸을 때 작은 포스터 하나가 눈에 띄었다. 백인 소녀가 들고 있는 사진에 "한국말 할 줄 아세요?"라는 질문이 한글로 적혀 있었다. 조금은 생소하게 느껴지는 그 포스터를 보며 "한국말을 한다는 것이 무엇일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람들이 지구라는 넓은 땅 덩어리 여기저기 흩어져 살면서 그 곳의 다른 환경의 영향으로 사는 방식이나 생각하는 것들이 달라졌다. 의사 소통을 위한 언어도 서로 다른 것이 되어 때로는 그것이 사람들 사이에 벽이 되기도 한다. 대신 여러가지 별다르고 다채로운 이야기들이 많이 만들어 졌다. 이쪽에서는 당연한 것이 저쪽에서는 신기한 이야기가 되고 산 넘어 동네에서는 즐거운 것이 강가의 동네에서는 금지된 이야기가 되기도 한다. 어쩌다 서로 말을 섞으면서 조금씩 알아 듣게 되었어도 어떤 사물이나 말 속에 담아 놓은 또 다른 속내를 가진 각자의 의미는 여전히 등 푸르게 살아있다.

미국 생활 몇 년이 지났어도 살기에 분주해 여전히 한국말 세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 아이들은 여기 학교에 다니면서 훨씬 빠르게 영어 문화에 적응한다. 그래서 텔레비젼에서 보여주는 말 장난 프로를 보며 우리들은 웃지 못하는데 아이들은 웃는다. 등장하는 단어들은 모두 알겠는데 그것이 왜 웃기는지는 모른다. 저 출연자가 이상한 억양으로 이상한 얼굴을 만들면 그것이 무엇을 뜻하는지 모르기 때문이다. 약간 슬퍼지는 것이 이제는 한국 텔레비젼에서 보여지는 어떤 대사나 흉내를 보면서 웃기는 이유를 모르는 것이 늘어간다는 것이다. 한국 것이든 미국 것이든 보이는 것 뒤에 숨은 진짜 모습이나 이야기에 대하여 점점 더 무식해져 간다는 자괴감으로 정신 차리자 하며 꼬집을 때가 많다. 그걸 모른다고 해서 삶의 가치가 얼마나 올라가고 혹은 내려가는지 잘 알 수는 없지만. 책 제목 중에 '우아한 관찰자'라는 것이 있다. 사물의 관찰을 우아하게 한다는 표현이 재미있어서 기억에 남는다.

우선 눈에 보이는 겉모습이나 일차적 만남을 넘어 그것이 갖는 또 다른 의미나 숨어있는 뜻을 읽어내는 것에 관한 내용으로 짐작이 가는데 겉의 이야기가 아니고 속의 이야기를

.......... [전체내용 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318 [상담-이민]사업장 실사가 늘어난다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4
11317 [상담-김지아변호사] 유사 시를 대비해 사업 승계 계획을 세우려는데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3
11316 뉴욕한인회 재산세 서류 조작 논란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3
11315 "마감 지난 DACA 갱신 신청 유효"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4
11314 민권센터 33주년 연례만찬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3
11313 버겐아카데미 한인 학생 차별 발언…한인사회 강력 반발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3
11312 세제 개혁법안 연방하원 통과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3
11311 NJ 연방상원의원 메넨데즈, 부패 혐의 벗었다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4
11310 NJ 집값 상승 1위는 위호큰…1년 동안 25.2% 올라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3
11309 추미애 대표, 동포간담회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3
11308 뉴저지트랜짓 이용객 감소…요금 들썩인다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3
11307 트럼프 "쌍중단 포기 합의" 중국 "쌍중단 합리적"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2
11306 다빈치 '구세주', 피카소 꺾다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2
11305 미동부한인문인협회 고교 백일장 시상식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2
11304 시영아파트 납 페인트 부실 조사 미국중앙일보 10시간전 2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