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감독의 분개 “손혁 자진 사퇴? 야구를 우습게 보는 일” 10월9일 스포츠뉴스

국민 감독의 분개 “손혁 자진 사퇴? 야구를 우습게 보는 일” 10월9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0 874 2020.10.09 05:07

키움 히어로즈 손 혁 전 감독의 ‘포장만 자진 사퇴’ 의혹에 국민 감독도 분개했다. 김인식 전 감독은 손 전 감독 사퇴를 향해 야구를 우습게 보는 일이라며 혀를 찼다. 

 

키움은 10월 8일 손 혁 전 감독의 자진 사퇴를 발표했다. 키움 구단에 따르면 손 전 감독은 7일 고척 NC 다이노스전 뒤 김치현 단장과 면담을 하고 감독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 

 

손 전 감독은 구단을 통해 “최근 성적 부진에 대해 감독으로서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다. 저를 감독으로 선임해준 구단에 감사하다. 기대한 만큼 성적을 내지 못해 죄송하다. 기대가 많았을 팬들께 죄송하고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전했다.

 

키움 구단은 손 전 감독 후임으로 김창현 퀼리티 컨트롤(QC) 코치를 감독 대행으로 선임했다.

 

엠스플뉴스의 취재에 따르면 손 전 감독은 올 시즌 도중 구단 최고위층 잦은 간섭으로 심한 스트레스를 겪었다. 감독의 작전과 선수단 운영 등 고유 권한까지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전 감독은 구단 최고위 인사를 만나기 위해 지방 원정 시리즈 도중 서울을 방문했다 다시 지방으로 내려가는 일도 당했다. 

 

사임 소식이 알려진 8일 오전 손 감독은 가까운 야구인과 통화에서 “아무래도 오늘 내가 자진 사임 ‘당할 것’ 같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구단은 이날 손 감독에게 경질을 통보했다. 공식 발표에는 “손 전 감독이 7일 NC전 뒤 김치현 단장과 면담을 하고 감독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돼 있다. 

 

엠스플뉴스는 오랜 기간 감독직의 무거운 무게를 느꼈던 ‘국민 감독’ 김인식 전 감독에게 손 전 감독 자진 사퇴 사태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손 혁 전 감독의 자진 사퇴 소식이 갑자기 나왔습니다. 

 

나도 그 소식을 듣고 황당했어요. 리그 3위 감독이 자진 사퇴라는 게 말이 안 되지 않나. 10경기 정도 남았는데 감독이 사퇴하는지 이해가 안 가요. 

 

키움 구단 공식 입장은 ‘손 전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자진 사퇴를 선택했다’입니다. 

 

그게 말이 되나 싶어요. 시즌 내내 상위권을 달린 리그 3위 팀 감독이 막판 승부수를 던지지도 않고 떠난다? 오랫동안 야구를 해왔고 지켜봤지만, 도저히 이해가 안 가요. 

 

구단 최고위층이 감독의 현장 경기 운영에 심하게 간섭했다는 의혹도 제기됩니다. 

 

나도 감독을 하면서 구단 윗선에서 이것저것 불평하는 얘길 들은 적은 있어요. 그런데 성적이 나쁘니 윗선에서 경기 운영을 어떻게 하라고 직접 개입한 건 경험하지도 들어보지도 못한 일이지. 만약 그게 사실이라면 구단 윗선에서 정말 큰 착각을 하는 거예요.

 

착각이요?

 

감독이 내린 선택에 대해 밖에서 훈수를 두거나 구경하는 사람들도 가끔 자기 생각이 맞을 때가 있어요. 야구가 원래 그런 거지. 정답이 없거든. 감독보다 자기가 더 잘 안다고 그 순간 느낄 수 있어요. 그런 걸 지나치게 생각하다 보면 상대방을 무시하게 돼. 이번 사태도 그런 게 아닐까 싶어요. 오랜 세월 야구와 함께하며 느낀 점이 하나 있어요.온라인카지노

 

어떤 점입니까. 

 

어떤 일에 있어 함부로 결론을 내릴 수 없다는 거예요. 오랜 세월 야구를 하다 보면 저절로 상대방의 생각을 존중하게 돼요. 물론 프로야구 감독은 결과로 평가받아야지. 그런데 최소 1년 한 시즌을 제대로 마치고 평가받아야 하지 않나 싶어. 

 

야구계 대선배로서 이번 일이 정말 안타깝겠습니다.

 

감독이라는 자리를 구단이 존중하지 않은 거 아닌가. 어떻게 보면 야구를 우습게 보는 일이지. 그런 부분에서 화가 많이 나요. 메이저리그에서도 구단주가 잠깐 감독을 맡은 적이 있다고 하던데 누구나 본인이 하면 다 잘 풀릴 것 같아도 야구가 그렇게 쉽지 않아요. 정말 불행한 사태가 한국 야구계에 벌어진 거야.

 

1년도 안 되는 시간 안에 감독 자리가 위태로워진다면 다음 ‘국민 감독’의 탄생도 요원할 듯싶습니다.

 

나도 1년 만에 쉽게 잘렸으면 지금 위치에 있었겠냐고(웃음). 모든 감독이 처음부터 다 잘 되겠나 싶어. 초보 감독이 경험을 쌓아 명감독이 되는 거지. 이번 일을 보면 손 감독이 너무 쉽게 딱 꺾여버렸어요. 윗선에서 감독을 조종하려고 하면 안 돼. 현장 감독을 존중해줬으면 해요. 



진짜 자진사임이아니라 경질일거같다는생각을했었는데..


경질이맞는거같네요 잘하고있던감독이고 키움성적이 나쁜것도아닌데참..


알수가없네요 


그럼오늘하루도 즐거운하루되시길바랍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4 기타 코로나19 확진→재확진 호날두, 길어지는 치료에 수척해진 모습 진돌배기 2020.10.26 971
233 기타 캐나다 교민스포츠신문 벌랜더 제치고 K 역대 1위, 우리가 알던 '가을 커쇼'가 아니야 진성아하 2020.10.26 934
232 생활칼럼 토트넘 떠난 에릭센, "손흥민과 여전히 연락 주고 받아" 10월26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26 824
231 생활칼럼 '플레이메이커' 이강인, 라리가 도움 & 패스 성공률 1위 등극 10월24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23 973
230 기타 피아 교민스포츠일간지 포스트시즌 성적은 상대적이다-그동완 완벽했던 탬파베이 선발 모튼 다저스에 KO당해 진성아하 2020.10.23 1064
229 기타 `장군 멍군` 한 다저스 vs 탬파베이, WS 3차전 선발투수는 뷸러·모턴 진돌배기 2020.10.23 1015
228 생활칼럼 타이거즈 3만 탈삼진 대기록 지분 3위는 양현종… 1·2위는? 10월23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22 966
227 기타 피아 교민스포츠신문 '투수 FA 최대어' 바우어, 1년 계약 신념 꺾고 다년 계약 맺을까 진성아하 2020.10.22 1022
226 경제,금융 BTS 앞세운 빅히트 4대주주 메인스톤의 주식…개미투자자들만 당했다 진돌배기 2020.10.22 1080
225 생활칼럼 KBO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관중 50% 허용 10월22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22 978
224 기타 캐나다 교민스포츠일간지 탬파베이, 다저스에 반격...최지만 1안타 2득점 [WS2] 진성아하 2020.10.22 978
223 기타 "SON에게 백지수표를.." 팬들, 손흥민 재계약 추진 소식에 환호 진돌배기 2020.10.21 972
222 생활칼럼 '이러니 안예쁠까' 손흥민의 무리뉴 예찬 "편견은 오해...감독님의 위닝멘탈리티,우승 이끌것" 10월21일스포츠… 현민이형이야 2020.10.20 1003
221 기타 피아 교민스포츠 FOX-TV 알렉스 로드리게스 "보스턴은 왜 베츠를 트레이드한 거지" 진성아하 2020.10.20 1106
220 기타 '조직폭력배 개입' 2천억원대 인터넷 토토사이트 운영자 구속 진돌배기 2020.10.20 1063
219 기타 피아교민스포츠신문 '원칙' 커쇼 vs '변칙' 글래스나우 WS 1차전 선발 격돌 진성아하 2020.10.19 1049
218 생활칼럼 마르셀루 부진에...레알, 한 시즌 만에 레길론 복귀 추진 10월20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19 953
217 기타 英언론 지적 "SON의 프리킥 뺏은 베일…동료 배려 없어" 진돌배기 2020.10.19 1031
216 기타 피아 스포츠신문 [월드시리즈와 코리안메이저리거] 박찬호 '신종플루' 투혼 무실점...김병현은 홈런에 울고, 류현진은… 진성아하 2020.10.18 1071
215 생활칼럼 2020년 월드시리즈, `프리드먼 더비` 성사 10월19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18 864
214 기타 "문상·캐시 팝니다" 온라인 상습먹튀 20대…"100명이 당했다" 진돌배기 2020.10.17 957
213 기타 피아 교민스포츠신문 다저스, 투수 7명 총력전 통했다…잰슨 부활 'KKK 마무리' 진성아하 2020.10.16 987
212 생활칼럼 산투스, 호비뉴와 계약 중단…과거 성폭행 혐의 10월17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16 867
211 기타 ​세계 최고 이적료 꺼낸 유벤투스, 호날두까지 주고 음바페 영입시도 진돌배기 2020.10.16 959
210 생활칼럼 '5강 희망 살린다' KIA-'2위 지킨다' LG, 물러설 수 없는 3연전 10월16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15 863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