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미스터리, 부진 이유는 ‘혹사’가 아니었다 10월13일 스포츠뉴스

정우영 미스터리, 부진 이유는 ‘혹사’가 아니었다 10월13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0 830 2020.10.12 22:24

LG 믿을맨 정우영은 최근 슬럼프를 겪고 있다. 9월 이후 부진에 빠져 좀처럼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9월 월간 평균자책점은 5.25. 10월 들어서도 나아질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10월 월간 평균자책점도 5.79나 된다. 5번 등판했는데 그중 세 번이나 실점했다.


가장 먼저 ‘혹사’라는 단어가 떠오른다. 정우영은 올 시즌 59경기서 68이닝을 던졌다. 순수 불펜 투수 중에서는 손꼽힐 정도로 많은 이닝을 던졌다.



그러나 세부 기록을 살펴보면 정우영에게서 혹사의 후유증을 찾아보긴 어렵다. 많이 던져 공의 위력이 떨어졌다는 증거를 찾기 힘들기 때문이다. 그래서 미스터리다. 구위가 떨어지지 않았는데 왜 슬럼프가 찾아온 것일까.


스포츠 데이터 에볼루션에 의뢰해 우선 정우영의 피안타율과 피장타율을 원별로 따져 보았다.


9월 이후 정우영의 피안타율은 0.180에 불과했다. 월별 성적으로 봐도 6월이나 7월처럼 한참 무더위가 찾아왔을 때 보다 나은 성적을 보였다.


피장타율도 낮았다. 피장타율은 2할에 불과했다. 피OPS도 0.533에 불과했다. 미니 슬럼프를 겪었던 6월에 비해 훨씬 좋은 성적이다.


헛스윙 비율이 조금 떨어진 것을 빼면 모자란 부분을 찾기 어려운 수준이다. 혹사 후유증이었다면 피안타율이나 피장타율이 눈에 띄게 늘어났어야 한다. 힘이 떨어져 난타를 당하는 것이라면 더욱 그렇다.온라인카지노


물론 장기인 땅볼 유도율이 10% 정도 빠진 점이 눈에 걸리기는 하다. 하지만 땅볼이 줄었다고 피안타나 피장타가 늘어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특별한 문제점이라고 지적하긴 어렵다. KBO리그의 평균 땅볼 유도율인 40%~45%에 비해선 여전히 대단히 높은 땅볼 유도율을 보이고 있다.


부진에는 분명 이유가 있을 터. 갑자기 볼넷 비율이 늘어난 것이 눈에 들어왔다.


단순히 제구력이 흔들렸다고는 보기 어려웠다. 스트라이크 존 안쪽으로 공을 던지는 비율은 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스포츠 데이터 에볼루션 관계자는 “정우영이 특별히 존 바깥으로 공을 더 많이 던진 것은 아니었다. 9월 이후 정우영이 스트라이크 존 안쪽으로 보낸 투구의 비율은 약 41.8%로, 시즌 전체인 44.1%에 비해 크게 낮은 수치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결론은 하나밖에 없었다. 정우영이 스트라이크 존 바깥쪽으로 던지는 공에 타자들이 잘 속지 않았다는 점이다. 유인구에 속는 비율이 그만큼 떨어졌다는 뜻이 된다.



정우영이 던진 공에 대한 타자들의 스윙 로케이션 차트를 살펴보았다.


그러자 단초가 보이기 시작했다. 정우영이 던진 공이 스트라이크 존 바깥쪽으로 형성됐을 때 타자들이 스윙하는 빈도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5월에서 8월까지는 스트라이크 존 바깥쪽으로 던진 공에 타자들의 헛스윙이 많이 나왔다. 하지만 9월 이후로는 이 빈도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정우영의 유인구에 타자들이 더 이상 쉽게 속지 않고 있다는 뜻이다.


이유는 여러 가지를 생각해볼 수 있다. 일단 정우영의 투구 패턴이 상대에게 읽혔을 가능성이다. 사이드암 스로에다 많은 이닝을 던지지 않는 불펜 투수인 만큼 그동안은 패턴이 잘 읽히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정우영도 이제 2년차 후반부에 접어든 투수다. 낯섦만 가지고는 승부를 걸 수 없다.


유인구가 쉽게 간파당하다보니 승부를 서두를 수 밖에 없고 그렇게 서두른 승부는 안 좋은 결과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다.


혹사로 구위가 떨어져서가 아니라 정우영의 커맨드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스포츠 데이터 에볼루션 관계자는 “패스트볼과 슬라이더 간 성적, 좌우 스플릿, 득점권 등 여러가지 상황에서 뚜렷하게 유의미한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혹사의 흔적을 찾기는 어려웠다는 뜻이다.


투구 패턴이 읽혔다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 됐음을 의미한다. 정우영과 함꼐 LG 포수들이 풀어가야 할 과제다. 정우영이 문제를 파악하고 과감한 변신을 시도할 때 슬럼프 탈출의 시간은 좀 더 앞당겨질 수 있을 것이다.



정우영이 슬럼프 극복을 언제할수있을지 


지금남은경기가 몇경기안남은걸로알고있는데


과연 엘지에서는 어떻게대처할지 궁금해지네요 ㅋㅋ시즌막바지라더재미있는거같아요야구



그럼오늘하루도 즐거운하루되시길바랍니당.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8 기타 코로나19 확진→재확진 호날두, 길어지는 치료에 수척해진 모습 진돌배기 2020.10.26 895
227 기타 캐나다 교민스포츠신문 벌랜더 제치고 K 역대 1위, 우리가 알던 '가을 커쇼'가 아니야 진성아하 2020.10.26 866
226 생활칼럼 토트넘 떠난 에릭센, "손흥민과 여전히 연락 주고 받아" 10월26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26 746
225 생활칼럼 '플레이메이커' 이강인, 라리가 도움 & 패스 성공률 1위 등극 10월24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23 883
224 기타 피아 교민스포츠일간지 포스트시즌 성적은 상대적이다-그동완 완벽했던 탬파베이 선발 모튼 다저스에 KO당해 진성아하 2020.10.23 983
223 기타 `장군 멍군` 한 다저스 vs 탬파베이, WS 3차전 선발투수는 뷸러·모턴 진돌배기 2020.10.23 942
222 생활칼럼 타이거즈 3만 탈삼진 대기록 지분 3위는 양현종… 1·2위는? 10월23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22 895
221 기타 피아 교민스포츠신문 '투수 FA 최대어' 바우어, 1년 계약 신념 꺾고 다년 계약 맺을까 진성아하 2020.10.22 938
220 경제,금융 BTS 앞세운 빅히트 4대주주 메인스톤의 주식…개미투자자들만 당했다 진돌배기 2020.10.22 984
219 생활칼럼 KBO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관중 50% 허용 10월22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22 903
218 기타 캐나다 교민스포츠일간지 탬파베이, 다저스에 반격...최지만 1안타 2득점 [WS2] 진성아하 2020.10.22 906
217 기타 "SON에게 백지수표를.." 팬들, 손흥민 재계약 추진 소식에 환호 진돌배기 2020.10.21 897
216 생활칼럼 '이러니 안예쁠까' 손흥민의 무리뉴 예찬 "편견은 오해...감독님의 위닝멘탈리티,우승 이끌것" 10월21일스포츠… 현민이형이야 2020.10.20 927
215 기타 피아 교민스포츠 FOX-TV 알렉스 로드리게스 "보스턴은 왜 베츠를 트레이드한 거지" 진성아하 2020.10.20 1019
214 기타 '조직폭력배 개입' 2천억원대 인터넷 토토사이트 운영자 구속 진돌배기 2020.10.20 1004
213 기타 피아교민스포츠신문 '원칙' 커쇼 vs '변칙' 글래스나우 WS 1차전 선발 격돌 진성아하 2020.10.19 974
212 생활칼럼 마르셀루 부진에...레알, 한 시즌 만에 레길론 복귀 추진 10월20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19 867
211 기타 英언론 지적 "SON의 프리킥 뺏은 베일…동료 배려 없어" 진돌배기 2020.10.19 957
210 기타 피아 스포츠신문 [월드시리즈와 코리안메이저리거] 박찬호 '신종플루' 투혼 무실점...김병현은 홈런에 울고, 류현진은… 진성아하 2020.10.18 992
209 생활칼럼 2020년 월드시리즈, `프리드먼 더비` 성사 10월19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18 789
208 기타 "문상·캐시 팝니다" 온라인 상습먹튀 20대…"100명이 당했다" 진돌배기 2020.10.17 888
207 기타 피아 교민스포츠신문 다저스, 투수 7명 총력전 통했다…잰슨 부활 'KKK 마무리' 진성아하 2020.10.16 919
206 생활칼럼 산투스, 호비뉴와 계약 중단…과거 성폭행 혐의 10월17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16 814
205 기타 ​세계 최고 이적료 꺼낸 유벤투스, 호날두까지 주고 음바페 영입시도 진돌배기 2020.10.16 887
204 생활칼럼 '5강 희망 살린다' KIA-'2위 지킨다' LG, 물러설 수 없는 3연전 10월16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15 799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