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체 평가 "류현진·마에다 보낸 LAD, 메이·곤솔린 믿었어" 10월28일스포츠뉴스

매체 평가 "류현진·마에다 보낸 LAD, 메이·곤솔린 믿었어" 10월28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0 598 2020.10.28 00:15

2019년과 2020년 투수 로테이션에 큰 변화가 있었던 LA 다저스. 현지 매체는 다저스의 선발진을 되짚었다.

 

캘리포니아주 지역지 '데저트 선'은 10월 28일(이하 한국시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던 1988년도의 다저스를 먼저 되돌아봤다. 

 

매체는 "다저스의 마지막 월드시리즈 우승은 198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팀 전력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은 파워였다"라고 전했다. 당시 다저스는 오클랜드 어슬레틱스를 4승 1패로 꺾고 통산 6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온라인카지노

 

이어 "다저스는 정규시즌 162경기에서 99개의 홈런을 쳤다. 이 팀은 17번의 프스트시즌 경기에서 29개의 홈런을 쳤는데, 정규 시즌 팀의 두 배 이상의 홈런 페이스였다"면서 "포스트시즌에서 11명의 선수들이 홈런을 기록했다"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매체는 2020년 다저스의 선발 투수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매체는 "다저스는 류현진을 자유계약선수(FA)로 떠나보냈고 마에다 겐타를 미네소타 트윈스로 트레이드했다. 류현진은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로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에이스다운 활약을 펼쳤고 마에다는 6승 1패 평균자책점 2.70으로 미네소타의 에이스였다. 다저스는 그들을 대신해 신인 더스틴 메이와 토니 곤솔린이 잘할 것이라고 믿었다"라고 보도했다.

 

다저스는 지난 시즌 팀의 선발과 불펜에서 맹활약을 펼친 류현진과 마에다를 떠나보냈지만, 젊은 선수들이 빈자리를 잘 메웠다. 메이(3승 1패 ERA 2.57)와 곤솔린(2승 2패 ERA 2.31)이 합격점을 받았고 훌리오 우리아스(3승 ERA 3.27) 또한 풀타임 선발투수로 성장했다.





다저스가 32년만에우승했는데..


류현진이 ㅋㅋ토론토로 가자마자 우승하니까 조금..아쉽네요 


류현진있을때 우승했으면좋았을텐데..


어쨋든 MLB는 이렇게막이내렸고 이제 KBO가남아있네요


KBO도 시리즈누가우승할지 더궁금해지고있습니다


그럼 오늘하루도 즐거운하루되시길바랍니다.

Comments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