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환 "은퇴 경기 거부? 문자라도 남겼으면…" 11월16일 스포츠뉴스

윤성환 "은퇴 경기 거부? 문자라도 남겼으면…" 11월16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0 808 2020.11.15 22:32

삼성 라이온즈가 16일 베테랑 투수 윤성환을 방출했다. 윤성환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윤성환은 삼성을 대표하는 투수다. 2004년 2차 1라운드 8순위로 삼성 유니폼을 입은 그는 통산 425경기에 등판해 135승 106패, 28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4.23을 기록했다. 순수 삼성에서만 135승을 기록했다. 윤성환은 삼성 구단 최다승 투수다.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켰던 윤성환은 2018년부터 내리막을 걸었다. 세월의 흐름을 이기지 못한 셈이다. 그러나 삼성 선발 로테이션 불안으로 윤성환에게 기회는 돌아갔다. 2019년 윤성환은 27경기에 나서 145⅓이닝을 던지며 8승 13패 평균자책점 4.77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다. 퓨처스리그에서 콜업을 기다렸고 1군에서 5경기에 나서 18⅔이닝을 던지며 2패 평균자책점 5.79로 주춤했다. 지난 8월 21일 SK 와이번스와 경기 등판 이후 윤성환 공식 경기 기록은 없다. 퓨처스리그 등판, 1군 콜업도 없었다.


윤성환 소식이 뜸한 가운데 은퇴 이야기가 한 매체 보도로부터 나왔다. 삼성 구단은 이를 부인했다. 당시 삼성 관계자는 스포티비뉴스와 통화에서 "구단이 선수에게 공식적인 은퇴 이야기를 들은 게 없다"고 말했다. 이후 윤성환 은퇴 소식을 취재하는 기자에게는 "연락이 잘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윤성환 이야기는 달랐다. 16일 거액의 도박 혐의로 주목을 끈 윤성환은 스포티비뉴스와 통화에서 도박 의혹, 잠적설에 대해 부인했다. 윤성환은 "구단이 시즌 중반에 자유 계약 선수로 풀어줄지 나에게 물었다. 나는 삼성 아니고 다른 팀에서 뛸 생각이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이야기를 들었을 때 구단 측에 두 가지를 물었다. 시즌 막바지에 유종의 미를 거두며 뛸 수 있는지 또는 내년에 연봉 없이 뛸 수 있는지를 물어봤다. 답을 준다고 했던 구단은 이후 연락이 없었다. 시즌이 끝나기 며칠 전에 구단에서 연락이 왔다. 연락을 받고 싶지 않았다. 그렇게 잠적이라는 말이 나왔다"며 억울해했다. 온라인카지노


'도박 의혹' 사건이 터진 이날 삼성은 윤성환을 방출했다. 삼성 홍준학 단장은 "은퇴 경기를 제안했으나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성환이 말한 '시즌이 끝나기 며칠 전 연락'이 은퇴 경기 제안인 것으로 보인다.


윤성환은 이마저도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은퇴 경기를 열려고 한다'는 문자라도 남겼으면, 억울하지 않을 것 같다. 내가 전화를 받지 않았더라도 문자를 봤다면, 연락을 했을 것이다. 방출 발표 전에 단장님과 통화를 했다. 팀 전력 외라고 말해주셨다. 이전까지 내가 물어본 것에 대한 답은 없었다. 너무 당황스럽다"며 아쉬워했다.




윤성환 지금 논란이많네요..


꼭 이런논란터지는건 삼성인거같다는...생각이 안지만부터해서..


아무쪼록 논란이 해결되고 윤성환선수도 잘해결되길바랍니다


그럼오늘하루도 즐거운하루되세요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 생활칼럼 요즘 군대 성범죄 자꾸 터지네요? 김기용 06.02 530
97 생활칼럼 요즘은 비가 자주 오는거같아요 김기용 05.27 421
96 생활칼럼 2030세대 김기용 05.21 536
95 생활칼럼 점점 나이가 들수록 김기용 05.18 476
94 생활칼럼 주말내내 비가오네요. 김기용 05.15 379
93 생활칼럼 가상화폐 망했다. 김기용 05.12 460
92 생활칼럼 도지코인 사야하나요?? 김기용 05.09 317
91 생활칼럼 전북, "박지성 영입 현재 조율 중, 합의 끝나면 공식 발표" 진돌배기 01.17 626
90 생활칼럼 체육시설 업주분들 힘을합쳐 목소리를 내니 정부에서 반응이 오네요! 김기용 01.06 658
89 생활칼럼 김하성 미국으로 전격 출국..연내 MLB 진출 확정 짓나 진돌배기 2020.12.28 765
88 생활칼럼 무알콜 맥주도 많이 먹으면 문제생김?? 김기용 2020.12.22 678
87 생활칼럼 [코로나19 국제뉴스] “누구라도 감염” 日 또 최다 확진…의료붕괴에 자위대 투입 이장호 2020.12.15 709
86 생활칼럼 "유희관? 알아서 생각하세요" 사령탑은 냉정했다 11월21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20 799
85 생활칼럼 발 빠르게 브룩스 잡은 KIA, 2021시즌 '원투펀치' 한축 유지 성공 11월20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19 762
84 생활칼럼 한국시리즈 중인데…시상식 찾은 알칸타라 "라틴선수 첫 수상의 자부심" 11월19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18 755
83 생활칼럼 KT 로하스가 꺼낸 진심 “KT와 더 오래 함께하고 싶다” 11월18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17 753
열람중 생활칼럼 윤성환 "은퇴 경기 거부? 문자라도 남겼으면…" 11월16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15 809
81 생활칼럼 안타왕 위력 어디로? 두산의 숙제, 가을이면 작아지는 호미페 11월14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13 771
80 생활칼럼 한국계 美 연방 하원의원 또 탄생했다 이장호 2020.11.11 818
79 생활칼럼 "기 싸움 전혀 안 돼" 최원준 부진, 이대로는 KS 가도 문제다 11월11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10 788
78 생활칼럼 박병호의 전화 한 통…키움, 이용규 영입 작전 대성공 11월10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9 766
77 생활칼럼 케인 막히면 손흥민, 손흥민 막히면 케인! 서로를 채우는 최고의 콤비 11월9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9 759
76 생활칼럼 선수·코치 20명 넘게 떠난다.. 강공 드라이브 SK, 다음 단계는? 진돌배기 2020.11.07 790
75 생활칼럼 美매체 '김하성 C.컵스와 5년 연간 78억원 적합, 빠른 공에 배트 적응 필요' 11월7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6 812
74 생활칼럼 무표정의 MVP '불방망이'…관중석 '기립박수' 11월6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5 782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