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로하스가 꺼낸 진심 “KT와 더 오래 함께하고 싶다” 11월18일 스포츠뉴스

KT 로하스가 꺼낸 진심 “KT와 더 오래 함께하고 싶다” 11월18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0 1,338 2020.11.17 23:35

13일 고척스카이돔 3루 라커룸은 눈물바다였다. KT 위즈가 두산 베어스와 플레이오프(PO·5전3승제) 4차전에서 0-2로 져 탈락이 확정된 순간, 모두가 눈시울을 붉혔다. 멜 로하스 주니어(30)도 북받치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처럼 로하스는 ‘용병’이 아닌 KT의 가족 중 한 명이다. 아직 복잡다단한 협상 절차가 남아있긴 하지만 로하스는 진심으로 KT에 남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로하스는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돌아갔다. 공항에서 만난 로하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쉽지 않은 한 해였지만 잘 치른 것 같다. 정규시즌 2위로 PO에 진출했고 비록 탈락했지만 창단 첫 포스트시즌(PS) 승리를 거뒀다. 이를 발판으로 내년에 한국시리즈(KS)에 진출할 밑거름을 다졌다”고 돌아봤다.


로하스는 출국 전날 배정대(25)를 집으로 초대했다. 로하스는 “원래 얼굴만 보고 갈 생각이었다. 하지만 올 시즌 (배)정대의 활약에 대한 이야기부터 내년을 위한 비시즌 준비 과정에 대해 내가 알고 있는 노하우를 전달하며 시간이 길어졌다. 정대는 내년에 더 좋은 시즌을 보낼 것”이라고 확신했다.


출국이 임박한 순간에도 동료들의 이름을 하나씩 거론하며 고마움을 숨기지 못했다. 또한 1년 내내 자신의 입과 귀가 되어준 통역 이현명(33) 씨에게도 인사를 전했다. 로하스는 “올해 야구단 통역일을 처음 하는 것이지만 갈수록 좋은 모습을 보였다. 나와 윌리엄 쿠에바스,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도와준 덕에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선수들은 물론 주위 스태프에게까지 고마움을 전하는 태도부터 KT가 탈락하는 순간 울컥함을 숨기지 못했던 모습까지. 여느 외국인선수에게 찾아볼 수 없는 한국식 ‘정’이다.


“동료들과 함께한지 4년째다. 모두가 진짜 가족이다. 사실 KS가 목표였는데 PO에서 탈락해 기분이 안 좋았다. PO 4차전 후 동료들이 모두 눈물을 흘리자 나도 감정적으로 울컥했다. KT가 하위권일 때부터 함께해 지난해 6위, 올해 PO 직행까지 성공했다. 갈수록 성장하는 팀이라 애정이 더욱 크다. 2위는 원래 목표였던 PS 진출보다 더 큰 성과다. 내년엔 더욱 높은 곳까지 나아갈 수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


올 시즌 142경기에서 타율 0.349, 47홈런, 135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097을 기록하며 타자로서 최전성기에 올라있는 데다 인성까지 만점이니 KT의 비시즌 최대 과제는 로하스 눌러앉히기다. 쉽지만은 않다. 일본프로야구(NPB)에서 로하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8일에도 한신 타이거스가 로하스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내용이 현지에서 보도됐다. KT도 파격적인 수준의 조건을 책정해 진심으로 다가갈 입장으로 알려졌다.


“KT가 강팀이 됐듯 나 역시 이 팀에서 더 많은 홈런을 칠 수 있는 타자로 성장했다.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는 건 평생 남을 행복한 추억이다. 내년에 어디서 뛸지 지금 당장 결정할 수 있는 건 아니다. 가족들과 상의가 필요하다. 계속 KT 유니폼을 입는다면 팬 성원에 다시 한 번 보답하고 싶다. 만약 그렇지 못해도 꼭 수원을 찾아 팬들과 시간을 보내겠다. 이 말이 ‘헤어지겠다’는 뜻은 결코 아니다. 당장 확신할 수는 없지만 가능하면 KT 유니폼을 계속 입고 싶은 마음이 여전히 크다. 솔직히 내년 한 해뿐 아니라 더 오래 함께하고 싶다.”


이제 야구선수가 아닌 아빠 로하스로 돌아가 생후 14개월 아들과 함께 할 생각에 로하스의 표정은 밝았다. 과연 KT 팬들은 이 표정을 내년에도 볼 수 있을까. 로하스도, KT도 의지는 충분하다.



로하스 일본에서 오퍼들어온거같은데


국내잔류해서 더재밌는야구 KT가 또가을야구 갈수있게 진짜 재미있는야구해줬음좋겠네요


그럼오늘하루도 즐거운하루되시길바랍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7 생활칼럼 무료로 드라마랑 영화랑 예능이랑 공짜로 볼수있는 사이트 있나요? 추천 부탁드립니다 댓글+1 님과함께 2023.09.09 392
356 생활칼럼 Sudang Jeong Jeong-hwa 청년시대 2023.08.07 438
355 생활칼럼 수당 정정화: 어느 평범한 여인의 비범한 독립운동사 청년시대 2023.08.07 531
354 기타 Kim Koo, who met Incheon. From young man to great man. 청년시대 2023.04.14 448
353 기타 인천을 만난 김구, 청년에서 거목으로 청년시대 2023.04.14 391
352 기타 우리가 몰랐던 안중근 청년시대 2023.01.27 618
351 기타 Bon appétite for carbon neutrality. 청년시대 2023.01.25 565
350 기타 탄소제로, 잘먹겠습니다. 청년시대 2023.01.25 652
349 생활칼럼 Jeong Se-kwon, the Big Housing Developer that Protected Seoul th… 청년시대 2023.01.18 622
348 생활칼럼 한옥으로 경성을 지킨, 건축왕 정세권 청년시대 2023.01.18 543
347 기타 The Gift of Honeybees 청년시대 2023.01.16 429
346 기타 꿀벌의 선물 청년시대 2023.01.16 378
345 생활칼럼 The dagger that hit the heart of the Empire of Japan, Cho Myung-… 청년시대 2022.05.14 921
344 생활칼럼 일제의 심장을 노린 단검, 조명하 의사 청년시대 2022.05.14 601
343 생활칼럼 Maeheon Yun Bong-gil: A Symbol of Korean Independence 청년시대 2022.05.07 710
342 생활칼럼 지지 않는 자유와 평화의 꽃잎, 매헌 윤봉길 청년시대 2022.05.06 612
341 생활칼럼 서울 방문시 체류 숙소 추천 총알계산 2022.04.24 609
340 생활칼럼 Yu Gwan-sun – Her Short Yet Turbulent Life Imprinted on Our Hear… 청년시대 2022.04.22 704
339 생활칼럼 민족의 가슴에 묻힌 불꽃같은 삶, 유관순 청년시대 2022.04.22 631
338 기타 Hero of Korea, Gang Gam-chan 청년시대 2022.04.16 637
337 생활칼럼 고려의 영웅, 강감찬 (국민배우 박중훈 / 서경덕 교수 / 인헌 강감찬 / 고려역사) 청년시대 2022.04.16 605
336 기타 [UNESCO] The culture of Gimjang | Keeping the tradition alive 청년시대 2022.03.23 686
335 기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김장문화 | 같이 잇다, 가치를 잇다 청년시대 2022.03.23 601
334 기타 [UNESCO] Arirang, lyrical folk song in the Republic of Korea | K… 청년시대 2022.03.18 620
333 기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아리랑, 한국의 서정민요 | 같이 잇다, 가치를 잇다 청년시대 2022.03.18 592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