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뺨 맞고 월급 떼이고.. 나도 '머슴 매니저'였다"

서울신문 0 576 2020.07.01 20:45

[서울신문]집안일 등 무관한 업무 당연한 듯 시켜
자동차같은 밀폐된 곳에서 폭행·폭언
“이 바닥 뜨고 싶냐” 엄포에 항의 못 해
기획사 10% 이상은 근로계약서 안 써
돈도 제대로 안 주고 쉬는 날까지 혹사

지난달 29일 전 매니저 김모씨의 폭로로 촉발된 배우 이순재(85) 측의 ‘갑질’ 의혹 이후 연예계의 열악한 근무 환경이 재조명되고 있다. 일하면서 연예인 등에게 ‘머슴살이’당하는 게 김씨만의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매니지먼트 업계에서 표준근로계약서를 쓰지 않는 건 물론 업무와 상관없는 부당한 노동을 강요당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는 주장이 이어진다.

한 연예인 매니저 출신 A씨는 1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전 매니저 김씨의 주장이 자신이 겪은 일과 다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는 “담당 연예인의 촬영과 공연을 위해 사실상 24시간 대기하는 건 물론 쓰레기 분리수거, 빨래 개기, ‘술 대기’까지 하며 혹사당했다”고 말했다.

폭행이나 폭언은 일상이었다. 뺨을 맞거나 어깨 등을 구타당하고 마이크에 맞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 A씨는 “보통 밀폐된 장소인 자동차나 술집, 노래방 등에서 맞았다”면서 “연예인이 ‘이 바닥 뜨고 싶냐’고 한마디 하면 그 뒤로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매니저 업무와 무관한 일도 연예인이 시키면 해야 했다. 또 다른 전 매니저 B씨는 “TV에서는 성격 좋은 연예인이 뒤에서는 돌변했다. 쉬는 날에도 불러서 자기 집 청소를 시켰다”며 “자신은 손 하나 까딱 않고 전날 먹은 치킨까지 매니저들이 치워야 했다”고 밝혔다.

부당한 일을 겪어도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전 매니저 C씨는 “연예인을 폭행으로 신고하려고 했는데 회사에서 막았다”고 말했다. 회사에서 “신고해 봤자 연예인 이미지만 나빠지고, 네 일도 없어진다”는 식으로 입막음을 강요했다는 것이다.

일과 사생활의 구분 없이 일하는 매니저들에게 애초 노동자로서의 권리 따윈 없었다. A씨는 계약서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한 번도 제대로 월급을 받아 본 적이 없다”고 회고했다. 그는 “매니저는 연예인을 따라다니며 배우는 게 많으니, 돈 없이 힘들게 고생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이전 직장에서 받은 퇴직금으로 버티다가 나중에는 전단 아르바이트를 하고, 타던 차까지 팔았다”고 말했다.

실제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난 3월 발표한 ‘2019 대중문화예술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매니지먼트 기획사 중 소속직원과 근로계약서를 쓰지 않는 비율은 10%가 넘었다. 구두 계약도 3.3%였다. 직업 만족도 역시 낮다. 일자리 포털 워크넷 직업정보시스템에서 연예인 매니저 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직업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28점이었다는 결과도 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540 사회 법정 두 번 불려온 동양대 조교..정경심 재판부 "일상 돌아가" 연합뉴스 2020.07.02 569
19539 사회 부동산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늘리고 세금 강화" JTBC 2020.07.02 557
19538 사회 n번방 성착취물 구매자 첫 신상공개 결정..피의자 "취소해달라"(종합) 연합뉴스 2020.07.02 556
19537 사회 쇼핑몰 앞 '차선 변경' 두고 시비..말다툼 끝 흉기 휘둘러 JTBC 2020.07.02 568
19536 사회 '110년 기록적 폭우' 강릉·속초 산사태 막았지만 저지대 물난리 연합뉴스 2020.07.02 546
19535 사회 대통령 지지도까지..부동산·인국공, 청와대에 삭풍 연합뉴스 2020.07.01 561
19534 사회 "결혼해줘" 대학선배 30년 스토킹..1심 징역 1년6개월 뉴시스 2020.07.01 549
19533 사회 수제 천마스크의 놀라운 '비말 억제' 효과..기성제품 앞섰다 한겨레 2020.07.01 539
19532 사회 이효리, 윤아와 '노래방 취중 라이브' 사과 "이 시국에..깊이 반성합니다"[전문] 스포츠조선 2020.07.01 532
19531 사회 통합당 성향 무소속 강릉시의원들, 민주당과 협의없이 의장 선출 연합뉴스 2020.07.01 559
19530 사회 '확진자 3명 결혼식 참석' 광주 결혼식장 비상 연합뉴스 2020.07.01 556
19529 사회 국과수 "학술회의 영상 속 여학생, 조국 딸일 가능성 배제못해" 연합뉴스 2020.07.01 562
19528 사회 일본 상공에 유성 추정 거대한 '화염 덩어리' 출현 연합뉴스 2020.07.01 553
열람중 사회 "뺨 맞고 월급 떼이고.. 나도 '머슴 매니저'였다" 서울신문 2020.07.01 577
19526 사회 '머슴살이' 같은 자극에 가려진 이순재 논란의 본질 엔터미디어 2020.07.01 542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